안산 양궁 중계에 ‘오빠’ 언급한 KBSN…“진심으로 사과”

안산 양궁 중계에 ‘오빠’ 언급한 KBSN…“진심으로 사과”

김지예 기자
김지예 기자
입력 2021-09-28 15:27
업데이트 2021-09-28 15:2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7점 쏘자 “최악” 등 발언···시청자들 “불쾌감 느껴”

이미지 확대
양궁 세계선수권 2관왕 안산
양궁 세계선수권 2관왕 안산 양궁 안산이 27일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끝난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 혼성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2관왕에 올랐다. 사진은 안산의 3~4위전 경기 모습. 2021.9.27
대한양궁협회 제공
KBSN의 스포츠캐스터가 양궁 개인전을 중계하며 안산 선수가 7점을 쏘자 “최악이다, 이게 뭐냐”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KBSN스포츠는 지난 27일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열린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 리커브 여자 개인전을 중계했다. 이 과정에서 중계를 맡은 이기호 아나운서가 한 발언 일부가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28일 KBS 시청자권익센터 시청자청원 올라온 청원글은 “혼성 경기에서는 김우진 선수를 ‘동생(안산)을 이끌어주는 오빠’라고 표현하더니 여자 개인전 중계에서는 안산 선수와 장민희 선수에게 선수 호칭을 뺀 채 안산과 장민희라고 반말로 해설한다”면서 “그것도 모자라 7, 8점 쏜 선수에게 ‘최악이다’, ‘이게 뭐냐’라는 표현을 사용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설 자격이 전혀 없다. 선수들에게 너무 무례하다”면서 “선수들에게도, 불쾌감을 느낀 시청자들에게도 사과해달라”고 요구했다.

시청자청원 게시판에는 세계양궁선수권대회 중계에 대해 비슷한 내용을 지적한 청원이 총 5건 올라왔다. KBS 시청자청원은 청원이 올라온 지 30일간 1000명 이상이 동의하면 해당 부서 책임자가 직접 답변을 한다.

이에 KBSN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중계 중 사용한 일부 부적절한 표현과 관련해 국가대표 양궁선수단과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향후 프로그램 제작에 있어 선수들의 노력을 존중하고 시청자 여러분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