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드레스 대신 턱시도… 엘리엇, 성전환 후 첫 레드카펫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16 13:07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엘리엇 페이지 엘리엇 페이지는 지난 13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21 멧 갈라 행사에 블랙 슈트를 입고 레드카펫에 모습을 드러냈다. AP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엘리엇 페이지
엘리엇 페이지는 지난 13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21 멧 갈라 행사에 블랙 슈트를 입고 레드카펫에 모습을 드러냈다. AP연합뉴스

엘리엇 페이지 성전환 전과 후/SNS 캡처

▲ 엘리엇 페이지 성전환 전과 후/SNS 캡처

여성에서 남성이 된 유명 배우 엘리엇 페이지(34)가 성전환 후 처음으로 레드카펫에 올랐다.

엘리엇은 15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열린 2021 멧 갈라(Met Gala) 행사 사진을 공개했다. 엘리엇은 드레스가 아닌 턱시도를 입고 미소를 지었다.

엘리엇은 이전 게시물에서도 “첫 번째 트렁크 수영복(Trans bb’s first swim trunks)”이라며 ‘트랜스젠더의 즐거움과 아름다움’이라는 부연 설명을 달았다. 엘리엇은 트렁크 수영복을 입고 활짝 웃고 있다.

지난해 12월 트랜스젠더임을 고백하고 엘런에서 엘리엇으로 개명한 그는 유방절제술이 자신의 인생을 완전히 바꿔놓았다고 했다. 엘리엇은 타임지와의 인터뷰에서 “트랜스젠더라고 꼭 수술을 해야 하는 건 아니지만 나의 경우 의료 수술로 인생이 변한 것 이상으로 구원받았다”고 말했다. 머리를 짧게 자른 소감이 어땠느냐는 질문에는 “이 기쁨이 다시는 없을 것으로 생각했었는데”라며 눈시울을 적신 뒤 이내 미소를 지었다.
여성에서 남성이 된 엘리엇 페이지. 인스타그램, 타임지

▲ 여성에서 남성이 된 엘리엇 페이지. 인스타그램, 타임지

엘리엇은 성정체성을 찾은 지금 어느 때보다 행복하다고 했다. 그는 “샤워 후 거울을 볼 때, 그래 이게 내 진짜 모습이야라고 느낀다. 예전에는 거울을 보는 게 싫었다. 가슴을 제거한 이 모습이 너무 좋다. 살면서 거의 처음으로 내 몸이 편하다고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엘리엇이 공개적으로 수술 경험을 밝힌 또 다른 이유는 다른 트랜스젠더를 돕기 위해서다. 그는 2020년에만 최소 40명의 트랜스젠더가 살해됐고, 그중 대다수는 흑인이거나 라틴계 트랜스젠더 여성이라고 지적했다.

엘리엇은 오프라 윈프리와 인터뷰에서 “배우로서 누리는 특권 덕분에 현재의 위치에 올 수 있었다. 내가 할 수 있는 방식으로 성전환자들을 돕고 싶다”고 했다.

“괴롭힘당하고, 자신을 혐오하고, 매일 폭력에 위협당하는 모든 트랜스젠더에게. 나는 당신을 보고,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이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바꾸기 위해 모든 것을 다 하겠습니다.”
16일(현지시간) 배우 엘리엇 페이지의 인터뷰를 실은 미 시사주간지 타임의 표지. 트랜스젠더 남성으로서 커밍아웃한 후 처음 한 인터뷰에서 그는 트랜스젠더가 겪는 차별과 억압을 상세히 전하며 자신 역시 다른 성소수자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타임 제공

▲ 16일(현지시간) 배우 엘리엇 페이지의 인터뷰를 실은 미 시사주간지 타임의 표지. 트랜스젠더 남성으로서 커밍아웃한 후 처음 한 인터뷰에서 그는 트랜스젠더가 겪는 차별과 억압을 상세히 전하며 자신 역시 다른 성소수자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타임 제공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