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면접서 페미니즘 질문하며 “표정 보이게 마스크 벗어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15 08:58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한 회사가 마케팅 직원을 뽑는 면접에서 페미니즘 질문을 하고선 답변할 때 표정을 보겠다며 마스크까지 벗으라고 요구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5일 SBS와 KBS 보도에 따르면 한 무역회사 마케팅 부문에 지원해 서류 전형에서 합격한 여성 구직자 A씨는 지난주 면접 자리에서 황당한 요구를 받았다.

면접관이 ‘페미니즘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고는 답변할 때 얼굴 표정을 보겠다며 마스크까지 벗으라고 했다는 것이다.

A씨는 면접관이 ‘저희가 유리 너머에서 듣겠다’, ‘창문 열었고, 우리 다 백신 맞았다’는 말을 계속 하면서 마스크를 벗을 것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면접관은 이어 페미니즘에 대한 생각을 주변 남성에게 얘기했을 때 공격받은 적은 없는지, 남자와 여자의 체력은 다르다고 생각하는지, ‘유리천장’(여성이 직장에서 성별로 인해 부딪히는 한계)은 있다고 생각하는지 등의 질문이 이어졌다고 A씨는 전했다.

A씨는 “내 사상을 검증하고 싶어한다고 느꼈다”면서 “이 사람들이 내가 이 일에 적합한 사람인지 뽑으려고 부른 게 아니라는 느낌도 들었다”고 말했다.

KBS는 회사 측이 ‘마스크를 내릴 것을 요구한 적 없다’고 부인했다고 전했으며, SBS 보도에선 회사 측이 ‘마스크를 내릴 것을 요청한 것은 지원자 본인 여부를 확인하기 위함이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페미니즘 질문은 남녀 지원자 모두에게 했으며, 불쾌감을 느낀 지원자가 있으면 사과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와 여성가족부는 채용 과정의 성차별을 줄이기 위해 직무 수행과 관련 없는 질문을 하지 않도록 교육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