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네? 文대통령께 인사요?”…김연경에 감사 강요 인터뷰 논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10 12:00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배구연맹 측 사회자, 포상금 액수 물으며 생색
배구협회 게시판에 “무례한 인터뷰” “여기가 북한이냐” 비난 쇄도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연경 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환영식에서 여자 배구 대표팀 김연경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8.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연경
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환영식에서 여자 배구 대표팀 김연경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8.9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에서 감동을 안긴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지난 9일 귀국한 가운데 이날 기자회견 사회자가 김연경에게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감사인사를 강요해 논란이 되고 있다.

기자회견 진행을 맡은 유애자 경기 감독관(한국배구연맹 경기운영위원)은 김연경을 따로 불러 인터뷰를 시작하더니 “우리가 이번에 여자배구가 4강에 올라감으로써 포상금이 역대 최고로 준비돼 있는거 아시죠?”라고 질문을 던졌다.

김연경이 “아, 네”라고 답하자 사회자는 “알고 있죠?”라고 물었고 김연경은 “네”라고 답했다. 더 나아가 사회자는 “금액도 알고 계시나요?”라고 물었고 김연경은 “대충 알고 있다”고 답했다. 사회자는 “아 대충, 얼마? 얼마라고?”라고 추궁하듯이 물었고 김연경은 “6억 아니에요?”라고 답했다.

사회자는 그제서야 원했던 답을 들은 듯 “맞다”면서 “이번에 한국배구연맹의 조원태 총재님께서 2억을 투척하셨고, 또 배구 국가대표를 지원해주시는 신한금융지주에서 조용병 회장님께서 2억원을 해주셨고 대한배구협회 오한남 회장님께서 2억을 저희한테 주셔갖고 이렇게 6억과 함께 대한체육회에서도 아마 격려금이 많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런면서 “이렇게 많은 격려금들이 쏟아지고 있는데 여기에 대해 감사한 말씀 하나 부탁드린다”고 했다.

김연경은 “일단 많은 포상금을 주셔서 저희가 기분 너무 좋은 것 같고, 또 많은 분들이 이렇게 도와주시고 지지해주셨기에 가능했던 일이기 때문에 배구협회, 신한금융그룹에 모두 전부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이후 기자들과 질의응답이 끝난 뒤 사회자는 갑자기 “문재인 대통령께서 우리 여자 선수들 이름을 하나하나 호명을 하시면서 격려를 해주셨고, 특히 김연경 선수에 대해서 격려를 해주셨다”며 “그거에 대해 답변주셨나요?”라는 말을 꺼냈다.

김연경은 “제가요? 제가 감히 대통령님한테 뭐…”라고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회자가 답변을 요구하자 “그렇게 봐주시는 것만으로도 너무 감사드리고, 이번에 여자배구가 어찌됐든 많은 분들한테 좋은 메시지를 드렸다고 얘기들을 많이 해서, 사실 저희는 한게 그렇게 큰 게 없는 것 같은데 좋은 얘기들을 많이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앞으로가 더 기대되니까 앞으로 더 많은 기대와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자 사회자는 “오늘 기회, 자리가 왔다. 거기에 대한 답변으로 한 번 인사 말씀”이라고 말했다. 김연경은 깜짝 놀란 듯 “네? 뭔 인사요?”라고 묻자 사회자는 “대통령님께”라고 했고 김연경은 당황해 하면서 “했잖아요. 지금”이라고 답했다.

“한 번 더”라는 요청에 김연경이 “감사하다고. 감사합니다”라고 하자 사회자는 “그렇죠”라고 만족한 듯한 반응을 보였다.

김연경은 “앞으로 더 저희 배구 관심과 성원 부탁드리겠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인터뷰를 마무리 했다.
추억 남기는 여자배구대표팀 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환영식에서 김연경을 비롯한 여자배구대표팀 선수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1.8.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추억 남기는 여자배구대표팀
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환영식에서 김연경을 비롯한 여자배구대표팀 선수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1.8.9 연합뉴스

이후 배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자배구 역대급 기자회견 나옴(feat. 문재인 대통령)’이라는 제목으로 기자회견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기자회견 사회자가 여자배구 발전에 힘써주는 분이라고 하면서도 “포상금 얘기는 김치찌개 사태도 있고 하니 배구 인식이 좀 나아지길 바라는 마음에서 협회 차원에서 홍보를 요청한 것으로 보이는데 너무 무례했다 생각한다”며 “이미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진 사실을 굳이 기자회견장에서 재차 강조했어야 했나 싶다”고 지적했다.

이어 “거기다 문재인 대통령 얘기는 누가 시킨 건지. 한 번 답변했으면 됐지, 도대체 무슨 답을 듣고 싶어서 또 답변하라는 건지 정말 기가 막히더라”며 “안 그래도 피곤한 선수 붙잡아 놓고 뭐 하자는 건지 싶더라. ‘문재인 대통령님 사랑합니다!’ 무슨 이런 답이라도 듣고 싶었나?”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대통령이 김연경 선수 격려하고 치하한 걸 모르는 국민이 없는데, 왜 이렇게 홍보를 못 해서 안달인지 모르겠더라”라며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참으로 피곤하게 만드는 기자회견이었지 싶다”고 비판했다.

대한민국배구협회 게시판에도 “여기가 북한인가” “첫 인터뷰가 포상금 감사 강요라니” “너무 무례했다” “영광은 선수들의 것이지 본인들의 것이 아니다” 등 200개가 넘는 비난성 글이 쇄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