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작년 1인당 주거면적 9평… 서울 다세대는 6평 그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2 06:47 부동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51% 아파트… 2030 1인가구 절반 주택

서울 아파트 단지 모습  서울신문DB

▲ 서울 아파트 단지 모습
서울신문DB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주거 면적이 평균 9평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다세대주택의 1인당 주거 면적은 6평에 그쳤다.

1일 통계청 인구주택총조사와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일반가구 2046만 4080가구의 가구당 주거 면적은 70.1㎡(21.2평)로 집계됐다. 일반가구원의 1인당 주거 면적은 29.7㎡(9.0평)였다. 1년 전(29.2㎡)에 비해 소폭 늘었지만, 선진국과 비교하면 여전히 크게 뒤지는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1인당 주거 면적이 26.6㎡(8.1평)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좁았다. 특히 서울 다세대주택의 1인당 주거 면적은 20.5㎡(6.2평)에 그쳤다.

우리나라 가구의 거처 종류는 아파트가 가장 많았다. 지난해 일반가구의 절반(51.5%) 이상인 1078만 가구가 아파트에 사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단독주택(30.4%), 연립·다세대주택(11.4%) 순이었다. 그러나 임차 가구 비중이 높은 청년 1인가구의 경우 아파트보다는 주택에 많이 거주했다. 지난해 2030세대 1인가구의 43%는 단독주택에 살았으며, 12.2%는 연립·다세대주택에 거주했다.



세종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21-08-02 2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