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의식 있었는데”…김홍빈 대장, 구조하던 중 추락 추정(종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0 00:46 사건·사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러시아 원정대 구조 작업 도중 추락

김홍빈 대장이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했지만, 하산 도중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산악연맹과 현지 등반대가 구조와 사태 파악에 나섰다. 광주시산악연맹 제공

▲ 김홍빈 대장이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했지만, 하산 도중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산악연맹과 현지 등반대가 구조와 사태 파악에 나섰다. 광주시산악연맹 제공

브로드피크 완등한 김홍빈 대장
하산 중 실종…구조중 추락 추정


세계에서 12번째로 높은 해발 8047m급 브로드피크 완등에 성공한 ‘열 손가락 없는 산악인’ 김홍빈(57) 대장이 하산 도중 실종됐다.

19일 광주산악연맹과 광주장애인체육회 등에 따르면 김 대장은 이날 정상에서 내려오던 중 조난을 당한 뒤 실종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장은 지난 18일 오후 4시58분(한국 시각 오후 8시58분) 파키스탄령 카슈미르 북동부 카라코람산맥 제3 고봉인 브로드피크 등정에 성공했다. 하지만 김 대장은 정상 등정 뒤 하산 과정에서 조난을 당했다.

김 대장은 해발 7900m 부근에서 조난된 뒤 현지시각으로 이날 오전 9시 58분 구조 요청을 보냈다.

당시 러시아 구조팀은 김 대장이 손을 흔들며 의식이 있는 상태였다고 전했다.
김홍빈 대장이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했지만, 하산 도중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산악연맹과 현지 등반대가 구조와 사태 파악에 나섰다. 광주시산악연맹 제공

▲ 김홍빈 대장이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했지만, 하산 도중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산악연맹과 현지 등반대가 구조와 사태 파악에 나섰다. 광주시산악연맹 제공

이후 구조활동을 펼쳐 15m 정도를 끌어 올렸지만, 김 대장은 암벽 등강기(주마)를 이용해 올라오던 중 줄이 헐거워지면서 등선 아래쪽으로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장이 추락한 지점은 파키스탄이 아닌 중국 쪽으로 알려졌다. 현재 8000m 정상 부근이라 구조대 파견도 어려운 여건이다. 러시아 원정대는 관련 사항을 현지에 있는 한국 연락관을 통해 전달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대한산악연맹 관계자는 “현지와 연락을 취하며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홍빈 대장이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했지만, 하산 도중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산악연맹과 현지 등반대가 구조와 사태 파악에 나섰다. 광주시산악연맹 제공

▲ 김홍빈 대장이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했지만, 하산 도중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산악연맹과 현지 등반대가 구조와 사태 파악에 나섰다. 광주시산악연맹 제공

광주시산악연맹은 외교부를 통해 파키스탄 대사관에 구조헬기를 요청했다.

한편 김 대장은 1991년 북미 최고봉 매킨리(6194m) 단독 등반 과정에서 사고로 열 손가락을 잃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2006년 가셔브룸 2봉(8035m)을 시작으로 15년에 걸쳐 히말라야 8000m급 봉우리에 모두 올랐다.

김 대장은 현지시각 18일 오후 4시 58분(한국 시각 오후 8시 58분) 브로드피크 등정에 성공하면서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했다는 기록을 남기게 됐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트위터·페이스북 등에 이를 축하하면서 “코로나로 지친 국민들에게 또 하나의 자랑과 희망을 주셨다”며 “함께 역경을 극복한 대원들과, 등반 과정을 카메라에 담은 KBS 촬영팀도 정말 수고 많으셨다”고 고마움을 전한바 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