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9년 데이터 축적된 ‘뭐야이번호’, 누구나 편리하게 사용 가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8 10:46 브랜드뉴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12년 출시되어 많은 유저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뭐야이번호’가 더욱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모바일 서비스가 보편화되고, 개인화를 넘어 초개인화 마케팅이 주를 이루며 기업의 개인정보 수집 활동이 점차 공격적으로 진화하고 있다. 이에 휴대전화를 보유한 누구나 한 번쯤은 텔레마케팅과 스팸 전화에 노출돼 있으며, 개인정보를 악용한 스팸, 스미싱 금융사기로 금전적 피해를 보는 일도 비일비재해진 상황이다.

사용자에게 전화가 걸려올 때 실시간으로 번호의 정보를 제공하는 앱 뭐야이번호는 이러한 피해를 예방하는 효과적인 수단이 되고 있다. 주소록에 등록되어 있지 않은 번호들의 정체를 쉽게 파악할 수 있으며, 사용자들끼리 정보를 등록하고 공유해 보이스피싱 등의 스팸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전화뿐만 아니라 문자가 왔을 때도 알림 창을 이용해 번호의 정보, 문자 내용 표시가 가능하다. 특히 사용자 중심의 서비스로 가볍고 빠른 반응 속도로 어플이 구동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스팸전화인 경우 자동으로 차단해 유저가 직접 스팸전화를 등록하는 번거로움을 줄여준다.

뭐야이번호는 출시된 이후 대기업에서 유사 서비스를 출시하기도 할 만큼, 본 서비스는 경쟁력과 사업성을 인정받은 상황이다. 지금까지 누적 다운로드 13,000,000건 이상을 기록하며 안정적인 서비스가 운영되고 있음을 입증하고 있다.

뭐야이번호 서비스에 대한 상세 정보는 개발사 ㈜에바인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