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결실 이룬 76번째 도전… 번스, PGA투어 생애 첫 우승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04 02:34 골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발스파 챔피언십 17언더파 267타 우승
임성재 3라운드 3오버파 부진 공동 29위

미국의 샘 번스(오른쪽)가 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하버 이니스브룩 리조트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발스파 챔피언십에서 처음으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고 부인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팜하버 USA 투데이스포츠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의 샘 번스(오른쪽)가 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하버 이니스브룩 리조트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발스파 챔피언십에서 처음으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고 부인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팜하버 USA 투데이스포츠 연합뉴스

샘 번스(25·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데뷔 76번째 대회 만에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번스는 3일(한국시간) 플로리다주 이니스브룩 리조트(파71·7340야드)에서 열린 발스파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3개로 3타를 줄인 최종합계 17언더파 267타로 우승했다. 공동선두로 챔피언 조에서 우승 경쟁을 벌인 키건 브래들리(미국·14언더파 270타)를 3타차로 따돌렸다. 우승은 2017년 10월 PGA 투어에 데뷔한 뒤 3년 6개월 만이다.

그는 지난해 11월 휴스턴오픈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섰지만 공동 7위에 그쳤고 지난 2월 제네시스 대회에서도 1∼3라운드 선두에서 최종일 공동 3위로 밀려나는 등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그동안의 아쉬움을 털어낸 그는 상금 124만 2000달러(약 14억 3000만원)와 함께 다음 달 US오픈, 내년 4월 마스터스 등 메이저 출전권도 챙겼다.

전반홀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2타를 줄인 번스는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마친 브래들리에 선두를 내줬다. 그러나 후반 11번홀 버디로 다시 공동선두가 된 뒤 브래들리가 2개의 파3홀에서 3타를 잃어 자멸하면서 다시 우승길을 내달렸다.

18번홀 그린에서 아내, 부모님 등과 포옹하며 눈시울을 적신 그는 “이 순간을 위해 훈련했다”며 “가족들이 정말 많이 희생했다”고 공을 가족에게 돌렸다.

3라운드 3오버파를 쳐 공동 6위에서 공동 28위까지 미끄러졌던 임성재(23)는 이날도 이븐파에 그쳐 이경훈(30)과 나란히 최종합계 4언더파 280타, 공동 29위로 대회를 마쳤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21-05-04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