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실시간실시간 속보

라이크어로컬 한국원워, 신규 서비스 ‘로컬호스트모임’ 선보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04 11:44 브랜드뉴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예상치 못한 코로나19의 유행으로 전세계 산업 전반에 적신호가 켜졌다. 특히 지역간, 국가간 이동에 제약이 생기며 관광업계가 유래 없는 불황을 겪고 있는 가운데, 관광스타트업 ‘라이크어로컬’이 코로나19 이후를 준비하며 신규 서비스를 론칭해 눈길을 끈다.

라이크어로컬은 ‘Traveling Like a Local(현지인이 되어 즐기는 여행경험)’을 미션으로 삼아 한국에 방문하거나 거주하는 외국인 대상의 ‘한국여행 정보 웹, 앱 서비스’를 제공하는 투어테크 스타트업이다.

라이크어로컬이 제공하는 ‘한국원워’(韩国问我)는 중국인 자유여행객 대상 ‘질문답변 기반 한국여행 정보 제공 웹·앱 서비스’로 지난 2017년부터 3년간 서비스를 하고 있다. 한국의 특색있는 콘텐츠와 로컬 중심의 경험을 할 수 있는 투어 액티비티 상품을 판매하여 국내 최대 중국인 자유여행객(FIT)이 사용하는 채널로 자리매김했다.

한국원워는 코로나19 이후를 위해 신규 기능인 ‘로컬호스트모임’을 준비했다. 기존 관광지 중심의 여행이 아닌, 여러 지역과 여행 테마를 아우르는 방식으로 여행자의 취향에 따라 다양한 로컬 모임을 선택해 ‘소단위’ 형식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혼잡도를 대폭 낮춘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관광 방식이다.

라이크어로컬 앞으로 로컬호스트모임을 통해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에게 기존에 잘 알려진 지역, 관광지를 벗어나 새로운 지역과 새로운 콘텐츠를 경험하도록 도울 예정이다.

라이크어로컬 현성준 대표는 “코로나19 이후부터는 개인의 여행 목적이 더욱 뚜렷해지며 관광지 중심의 여행이 아닌, 개인의 성향·취향에 따른 소단위의 여행을 즐기게 될 것”이라며 “라이크어로컬이 준비한 로컬호스트모임은 내부 기준으로 선별한 ‘로컬 호스트’와 최대 6명 이내의 ‘외국인 게스트’를 매칭하여 즐기는 여행으로 코로나19에 따라 변화하는 환경에 맞춰 서비스를 준비했다”라고 설명했다.

그 밖에도 라이크어로컬은 관광빅데이터 기업으로 새로운 시도와 도전을 통해 더욱 확장된 서비스 제공을 준비 중이다. 한국여행 정보 제공 웹·앱 서비스를 3년간 운영하며 축적한 100만건 이상의 여행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관광지 데이터 및 여행자 성향 데이터를 결합하여 여행자 취향에 맞춰 일정을 추천하는 알고리즘을 확보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등록 특허도 보유하고 있다.

현 대표는 ”최근 인천광역시가 선정된 ‘스마트관광도시조성사업‘에 라이크어로컬의 기술력이 사용돼 ’여행일정추천‘ 알고리즘을 구현하고 있으며, 앞으로 라이크어로컬은 중국어에서 영어, 일본어 서비스로 확장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코로나19로 관광업계 전체가 침체에 빠진 상태다. 코로나19가 가져올 변화와 그 후의 상황에 대비하고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로컬호스트모임처럼 기존의 관광 방식을 벗어난 새로운 형식의 서비스를 개발하고 그를 뒷받침할 수 있는 우리만의 기술력을 이용해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차근차근 준비할 계획이다.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라이크어로컬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이 주최하고 서원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주관하는 2020년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의 지원을 받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