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폴짝폴짝·쿵쿵”…정부 제작 ‘집콕댄스’ “세금 낭비” 뭇매

[영상] “폴짝폴짝·쿵쿵”…정부 제작 ‘집콕댄스’ “세금 낭비” 뭇매

이보희 기자
입력 2021-01-01 15:50
업데이트 2021-01-02 10:0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보건복지부 1일 첫번째 방역 콘텐츠 공개
“층간소음 유발” 비난 봇물

집콕댄스 영상.  보건복지부 유튜브 캡처
집콕댄스 영상.
보건복지부 유튜브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국민을 응원한다는 취지로 제작된 정부의 ‘집콕댄스 영상’이 네티즌으로부터 뭇매를 맞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1일 페이스북, 블로그, 유튜브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코로나19 응원 메시지 ‘집콕댄스’ 함께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복지부는 “오랜 기간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새해를 맞아 다 함께 슬기롭고, 적극적으로 이겨내자는 응원의 메시지를 담은 ‘집콕댄스’ 영상”이라고 설명하며 “온가족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집콕댄스, 함께해보자”고 독려했다.

영상에는 “손씻기, 거리두기, 마스크로 코로나 예방” “눈치 챙겨 얼른 챙겨 마스크” 등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짚어주는 가사에 맞춰 춤을 추는 한 가족의 모습이 담겨있다. 흥겨운 댄스로 ‘코로나 블루’를 날려보내자는 취지다.

그러나 5인 이상의 가족이 집에 모여 발을 구르고 뛰는 등 역동적인 안무가 담겨 있어 문제가 됐다. 층간소음을 유발하고 다수의 인원이 실내에 모여 춤을 추는 사이에 감염이 일어날 있다는 지적이다.

현재 복지부 유튜브 영상에는 “이런 데 돈 쓰지 말고 의료진이나 도우라”, “중국 우한에서도 체조할 때 욕 먹었는데…”, “유해한 행위를 유도하는 것 아니냐”, “세금 낭비다”라는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
집콕댄스 영상. 보건복지부 유튜브 캡처
집콕댄스 영상. 보건복지부 유튜브 캡처
앞서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달 31일 ‘새해맞이 국민 응원을 위한 디지털 소통 추진계획’을 밝히며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에게 새해를 맞아 격려를 전하기 위한 취지로 방역 콘텐츠를 전달한다”고 밝혔다.

콘텐츠는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일상’을 테마로 제작되며 가족, 청년, 중장년, 취약계층 등 대상자별 특성과 상황을 반영해 차별화했다. ‘집콕댄스’에 이어 15일 공개되는 영상 ‘뉴 히어로’는 ‘우리들이 만드는, 코로나19 시대의 새로운 질서’를 주제로 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20대의 모습을 그린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