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시진핑 “중국, 코로나 전쟁서 성과” 사실상 승리 선언(종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08 13:55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시진핑, 코로나19 전쟁 승리 선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처 관련 표창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9.8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시진핑, 코로나19 전쟁 승리 선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처 관련 표창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9.8
로이터 연합뉴스

중국, 코로나19 방역 표창대회 개최…중난산 등 훈장 수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사실상 승리를 거뒀다고 선언했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8일 오전 10시(현지시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코로나19 방역 표창대회에서 “지난 8개월여 동안 우리 (공산당)은 각 민족과 인민의 결합을 이끌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전염병 대전을 펼쳤다”며 “거대한 노력을 기울여 코로나19에 대항, 투쟁하는 중대한 전략적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이날 시진핑 주석은 중난산 공정원 원사 등 코로나19 유공자를 직접 표창하며 코로나19 방역 성과를 대내외에 과시했다.

시진핑 “코로나19에 전략적 성과 거둬”

시진핑 주석은 “코로나19와 투쟁에 적극적으로 참전한 당, 정부, 공안, 군대, 언론, 홍콩·마카오·대만 교포와 해외 화교 동포에게도 진심 어린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도 코로나19가 전 세계에서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중국 인민은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생명을 빼앗긴 각국 국민과 함께 아픔을 느끼고, 생명을 구하기 위해 애쓰는 사람들에게 존경을 표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는 100년간 세계에서 발생한 가장 강력한 전염병”이라며 “코로나19의 갑작스러운 발병은 인민 생명과 안전, 건강에 중대한 위협이 됐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방역 공로자 표창하는 시진핑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8일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공로자들을 표창하는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2020.9.8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방역 공로자 표창하는 시진핑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8일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공로자들을 표창하는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2020.9.8
로이터 연합뉴스

“중국 코로나19 대응, 공개적이고 투명” 강조

특히 코로나19와 관련한 국제 사회의 ‘중국 책임론’을 겨냥해 “중국의 코로나19 대응은 공개적이고 투명했다”면서 “단 1명의 환자도 포기하지 않고, 단 1명의 감염자도 놓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시진핑 주석은 “중국은 과학 연구와 임상 치료에 집중해 초기에 핵산 검사 키트를 개발하고, 백신 개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면서 “전국 농촌과 거주지, 기업, 의료 기관, 연구기관, 학교, 군 등 전 분야에서 중국공산당의 영도 아래 효과적으로 코로나19를 억제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제 회복 측면에 대해 “중국은 거시 정책의 대응 강도를 높이고, 기업 지원책과 취업 촉진 정책, 소비·투자 진작, 대외 무역 안정, 공급 사슬과 산업 사슬을 안정화하는 조치를 했다”면서 “국내 탈빈곤 정책을 추진하고 국제적으로는 32개국에 34개 의료 전문가 조직을 파견하고, 150개국에 의료 물품을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중국의 방역 업무를 총괄한 중난산 원사가 8일 베이징에서 열린 코로나19 방역 표창대회에서 공화국 훈장을 받고 발언을 하고 있다. 2020.9.8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국의 방역 업무를 총괄한 중난산 원사가 8일 베이징에서 열린 코로나19 방역 표창대회에서 공화국 훈장을 받고 발언을 하고 있다. 2020.9.8
로이터 연합뉴스

“중국 사회주의의 우수성 보여줘” 자찬

시진핑 주석은 코로나19 첫 발원지로 지목되고 초기 전면 봉쇄 조치가 내려진 후베이성과 우한 지역 의료진과 주민들의 희생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다.

이어 “중국이 코로나19 전쟁에서 거둔 중대한 성과는 중국공산당과 중국 사회주의 제도의 우수성을 충분히 보여줬다”며 “중국의 대국으로서 책임감과 당 전체와 전 국민의 자신감과 자부심, 응집력을 강화했다”고 극찬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상황이 가장 심한 시기에 경제 발전의 여러 분야에서 정지 버튼이 눌러졌지만, 인민의 생활에는 큰 영향이 없었다”면서 “역사와 현실은 모두 우리에게 중국 사회주의 제도를 완비하고, 국가 통치 체계와 통치 능력을 현대화하는 것만이 위험과 도전의 충격에 잘 대응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줬다”고 덧붙였다.

중국 통계 일부 의구심에도 사실상 종식 선언

시진핑 주석의 이날 연설은 한 달 가까이 중국 내에서 코로나19 지역발생이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대내외적으로 사실상 코로나19 종식 단계에 올라섰음을 선언하고 자축하는 의미로 풀이된다.

그러나 중국 내 코로나19 확진자 ‘0명’이라는 중국 당국의 발표에 의문을 표하는 시선도 적지 않다.

일례로 지난달 16일부터 지난 6일까지 21일간 중국에서 한국에 입국한 사람 중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중 2명은 한국인이고 3명은 외국인이다. 한국에 입국해 진단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것은 드러나지 않는 코로나9 확진자가 중국에 여전히 있다는 의미다.

다만 우리나라가 그렇듯이 중국도 전 국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무증상인 상태에서 지나칠 수 있는 것을 중국 당국의 코로나19 집계의 신뢰도로 곧바로 연결짓기는 어렵다는 지적도 있다.

한편 이날 표창대회에서는 중국의 방역 업무를 총괄한 중난산 원사가 공화국 훈장을 받은 것을 비롯해 장바이리, 장딩위, 천웨이 공정원 원사에 인민영웅 훈장이 수여됐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