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靑 “한국 G7 참여 반대한 일본, 몰염치 세계 최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30 05:59 청와대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볼턴 회고록 언급하며 日 강력 비판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리고 있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 참석 중인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현지시간) 만나 양자회담을 갖기 전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9.8.26  AP 연합뉴스

▲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리고 있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 참석 중인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현지시간) 만나 양자회담을 갖기 전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9.8.26
AP 연합뉴스

日 유명희 출마 견제에 靑경고 메시지

청와대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확대해 한국을 참여하게 하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구상에 일본 정부가 반대 의사를 전했다는 보도에 대해 “몰염치하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9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이웃 나라에 해를 끼치는 데 익숙한 일본의 잘못을 인정하거나 반성하지 않는 일관된 태도에 놀랄 것도 없다. 몰염치 수준이 전 세계 최상위권”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 정부 들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일본의 노골적인 방해가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의 회고록에 나온 게 전부이겠는가”라면서 “해방 이후 우리가 한 번이라도 일본에 해를 끼친 적이 없는 반면 일본은 끊임없이 견제와 훼방을 되풀이했고, 이번에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다만 “국제사회, 특히 선진국들은 이 점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한국의 G7 참여 구상에) 별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전날 일본 정부가 ‘북한이나 중국을 대하는 한국 자세가 G7과 다르다’고 우려를 표하면서 G7 틀을 유지해야 한다는 뜻을 미국에 전했다고 보도했다. 일본이 ‘G7 확대 및 한국 참여’에 반대하는 것은 물론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의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출마에 견제 조짐을 보이자 청와대가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국민들의 경제적 고통을 국회가 더는 외면하지 않으리라 믿는다”면서 “3차추경(추가경정예산)을 간절히 기다리는 국민들과 기업들의 절실한 요구에 국회가 응답해 줄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당부한다”고 말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20-06-30 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