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난 결백해”…‘비망록 추가보도’ 이후 입장 밝힌다

입력 : ㅣ 수정 : 2020-05-23 15: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헌화하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서 헌화하고 있다. 2020.5.23 노무현 제단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헌화하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서 헌화하고 있다. 2020.5.23 노무현 제단 제공=연합뉴스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23일 대법원의 유죄 판결이 난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과 관련해 ‘결백하다’는 입장을 재차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전 총리는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의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에서 권양숙 여사 등과 함께한 오찬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본인이 결백하다는 취지의 말씀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을 중심으로 재조사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서는 “별다르게 대응에 대한 얘기는 없었다”면서도 “지금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 신중을 기하는, 깊이 있게 보는 것 같은 느낌은 많이 있었다”고 말했다.

한 전 총리는 이날 재조사 문제와 관련해 짧은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됐지만, 아무런 발언 없이 차량을 이용해 사저를 빠져나갔다.

오찬에 참석했던 김현 전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오늘은 노 전 대통령 기일이고 해서 (한 전 총리가) 별도로 말씀을 드리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 한만호 씨의 비망록과 관련한 추가 취재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한 전 총리가) 그 내용을 보고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한 전 총리는 2010년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기소돼 2015년 대법원에서 징역 2년에 추징금 8억 8000만원 확정판결을 받았다. 그는 지난 2017년 만기 출소했다.

그러다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한 전 총리에게 뇌물을 줬다’는 허위 진술을 했다는 한씨의 옥중 비망록이 재조명되면서 민주당을 중심으로 재조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