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이강인은 팀에서도 기대 커… 호날두 떠났어도 라리가 근본 여전” 라리가 한국 주재원 인터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4-30 19:37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라리가 2017년에 세계 45개국에 주재원 파견
한국 서상원씨 근무… 스페인서 학창시절 보내
졸업 후 라리가 입사해 인지도 높이고자 노력
“이강인 그 나이에 1군등록은 기대치 보여줘”
“세계 최고 선수들 오는 것이 라리가의 매력”
서상원씨 제공

▲ 서상원씨 제공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유벤투스로 이적했지만 라리가의 위상은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항상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오려고 하는 것이 라리가의 매력이지 않을까요.”

스페인 라리가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와 함께 세계 최고의 리그로 꼽힌다. 한국에선 이천수가 길을 개척했고, 현재는 한국 축구의 기대주 이강인(발렌시아)과 K리그 복귀가 무산된 기성용(레알 마요르카)이 라리가에 소속돼있다.

레알 마드리드와 FC바르셀로나라는, 세계 최고의 클럽을 지녔지만 라리가는 리그의 인기와 인지도면에선 EPL에 비해 밀리는 게 현실이다. 라리가 사무국은 2017년부터 라리가를 최고의 인기 콘텐츠로 만들기 위한 ‘글로벌 네트워크 프로젝트’를 시작해 세계 45개국에 주재원을 보냈다. 한국에는 서상원(32)씨가 주재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서씨는 3살 때 가족이 스페인으로 이민을 가면서 스페인에서 학창시절을 보냈다. 한국에서 대학을 다니면서 군복무를 마쳤고, 축구 관련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가 바르셀로나가 한국에서 진행한 축구캠프에서 통역을 맡게 됐다. 이후 축구와 인연을 이어가던 서씨는 2017년 라리가의 주재원으로 입사하게 됐다.

서씨는 라리가를 알리기 위해 다양한 업무를 한다. 축구팬들 사이에선 인기 유튜브 채널 ‘슛포러브’와 함께 진행한 ‘이천수의 근본투어’가 유명하다.
서상원씨가 통역으로 동행한 ‘이천수의 근본투어’. 슛포러브 유튜브 캡처

▲ 서상원씨가 통역으로 동행한 ‘이천수의 근본투어’. 슛포러브 유튜브 캡처

EPL은 출범 당시부터 글로벌 시장에 투자했고, 그 결과 현재의 위상을 누리고 있다. 뒤늦긴 했지만 라리가 역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고 있는 중이다.

그러나 라리가는 레알과 바르셀로나가 다른 팀과 격차가 크다는 약점이 있다. EPL이 중위권까지 순위싸움이 치열한 것과 대비되는 모습이다. 서씨는 “라리가 역시 이런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중계권 통합 등을 통해 리그 전체가 이익을 공유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라리가 사무국은 구단들을 재정적으로 건강하게 만들어 리그의 경쟁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한국 팬들에게 라리가 하면 빼놓을 수 없는 두 선수가 있다. 바로 이강인과 리오넬 메시다.

서씨는 “이강인이 당장 경기에 나서지 않는 것에 대해 팬들이 궁금해할 수 있다”면서 “이강인의 나이가 이제 겨우 20살이다. 그 나이에 1군에 등록돼있고 챔피언스리그 같은 곳에 나간다는 건 구단에서 거는 기대치가 크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했다. 이강인을 당장 주전으로 내세우지 못할 만큼 리그의 벽이 높은 것도 현실이다.

메시는 라리가를 넘어 세계 축구를 상징하는 스타다. 은퇴가 몇 년 남지 않은 만큼 메시 이후가 걱정되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서씨는 “호날두가 빠져나갔어도 라리가는 큰 차이가 없었다”면서 “메시가 있고 없고 차이는 있겠지만 리그가 성장함으로써 더 많은 스타 선수들이 나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그러기 위해서 구단들이 재정적으로 강할 수 있게 만들어 리그 자체를 매력적으로 만드는 게 라리가 사무국의 역할”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가 덮치면서 라리가도 다른 리그와 마찬가지로 중단됐다. EPL의 몇몇 구단들이 재정적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직원 해고 등으로 대응했지만 서씨는 “라리가는 선수와 임원들의 임금 삭감을 통해 고용을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가 지난 28일(현지시간) 5월 4일부터 개별 훈련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라리가도 재개에 대한 희망이 커지고 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