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코로나19 출구 전략, 시민의식에 달렸다

[사설] 코로나19 출구 전략, 시민의식에 달렸다

입력 2020-04-12 22:44
업데이트 2020-04-13 01:5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국내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만 총 51만명이다. 누적 감염자 1만 512명 중 완치된 사람은 7368명이다. 70.09%의 완치율이다. 사망자는 214명으로 사망률은 2.04%다. 신규 확진자 역시 어제 32명으로 사흘 연속 50명 이하를 기록했다. 전 세계 대다수 나라에서 진단-예방-치료 등에 이르는 한국의 방역 정책을 높이 평가하며, 방역 모델을 따라하기 위해 우리 정부에 앞다퉈 도움을 요청할 정도로 성공적인 성과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달 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했지만, 최소한 한국에서만큼은 충분히 관리 가능하다는 자신감을 가질 만한 수치다. 강력한 봉쇄 조치 없이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이뤄낸 성과이기에 더욱 뜻깊다.

물론 아직 완전히 통제한다고 말할 수는 없다. 코로나19 치료제가 개발되기 전까지 사회적 방역의 긴장감을 늦춰서는 안 된다. 다만 개인위생지침 준수, 최소한의 사회적 거리두기 등 대응 정책을 여전히 유지하되 또 다른 방역 단계인 ‘생활방역 모델’을 통해 시민들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는 출구 전략을 조심스럽게 고민할 때다.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받는 자영업자, 중소상공인 등이 다시 삶의 희망을 찾을 수 있도록 내수 진작 등 침체된 경기 활성화 또한 중요한 대응 과제이기 때문이다.

오늘부터 90개국 외국인의 무비자 입국을 제한하는 등 외국의 바이러스 유입 변수 또한 최소화할 수 있다. 정부는 이번 주말쯤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종합 평가한 뒤 생활방역 전환 여부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관건은 시민들이 일상으로 복귀한 뒤에도 변함없이 개인위생 수칙을 지키는 등 정부의 방역 정책에 적극 협력할 수 있느냐다. 정부의 요청에도 불구하고 오프라인 예배를 강행하는 종교단체나 젊은층이 몰려드는 클럽·유흥시설 등은 집단감염의 우려를 늘 안고 있다. 자가격리 의무를 제대로 지키지 않는 이들 또한 아직 줄어들지 않고 있다. 방역당국의 불관용 원칙 등 강경 대응과 별도로 높은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공동체와 개인의 안전을 지켜야 한다.

2020-04-13 31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