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249 끝내 좌절…“독점 중계 방송사 연기 압력”

입력 : ㅣ 수정 : 2020-04-10 09: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이트 대표 “디즈니, ESPN 최고위층 연기 강력 요청”
“코로나19 극복하고 가장 먼저 돌아오는 스포츠 될 것”
그간 장소 확보 힘들자 개인섬과 인디언보호구역 리조트
확보해 대회 강행 의지 불태웠으나 방송사 반대로 물거품

오늘 19일 세계 종합 격투기 대회 UFC249 대회 개최가 끝내 좌절됐다. 독점 중계 방송사가 발목을 잡았다.
UFC249 연기를 알리는 UFC 홈페이지. UFC 홈페이지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UFC249 연기를 알리는 UFC 홈페이지. UFC 홈페이지 캡처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는 10일 미국 ESPN과의 인터뷰에서 숱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오는 19일 UFC 249가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UFC 대회도 당분간 열리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디즈니와 ESPN 최고위층에서 연락이 왔는데 이번 이벤트를 하지 말라고 강권받았다”고 말했다. UFC는 홈페이지를 통해 “대회를 열 수 있는 충분한 준비가 되어 있는데 코로나19를 이유로 대회를 연기해달라는 ESPN의 요청을 받았다”며 대회 연기 성명을 냈다. UFC249는 ESPN+를 통해 중계될 예정이었다. 스포츠 전문 채널 ESPN은 UFC 대회를 5년간 자사 유료 채널과 페이-퍼-뷰(건당 요금을 지불하는) 방식으로 중계하기로 독점 계약을 맺은 상태다. ESPN은 디즈니 소유다.

화이트 대표는 지난 6일 코로나19로 대회 개최 장소를 마련하기 힘들어지자 아예 개인 소유 섬을 따로 확보해 두 달간 무관중으로 대회를 연다고 밝혔다. 또 9일에는 캘리포니아주 르모어에 있는 타치 팰리스 카지노 리조트도 대회 장소로 확보했다고 알렸다. 캘리포니아주 체육위원회는 다음달 말까지 스포츠 이벤트 금지령을 내렸으나 이 리조트는 인디언 보호 구역 내에 있어 주 정부 조치가 적용되지 않는 곳이다.

화이트 대표는 “모두 좋다. 우리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가장 먼저 돌아오는 스포츠가 될 것”이라면서 “이 모든 것을 정리하고 ESPN으로부터 날짜를 받아내 모두가 보고 싶어하는 싸움을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UFC는 코로나19로 지난 3워부터 대회 3개를 잇따라 연기해야 했다. 그러나 19일 열리는 UFC249 대회는 개최하기 위해 갖은 노력을 펼쳐왔다. 격투기 팬들이 학수고대하는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누르고마예프(러시아)와 같은 체급 1위 토니 퍼거슨(미국)의 타이틀 매치가 메인 이벤트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자국민까지 포함한 러시아의 입출국 금지 조치로 발이 묶인 하빕이 출전 포기를 선언했다. 그러자 UFC는 라이트급 4위인 불도저 파이터 저스틴 게이치(미국)를 퍼거슨의 상대로 내세우며 UFC249를 끝까지 강행하려 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