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21일부터 ‘플레이볼’ 시즌 개막은 5월초 목표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17: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회적 분위기 보고 21일 연습경기 추진
144경기 위해 5월 초 개막 목표로 합의
무관중 경기 검토… 14일 이사회서 확정
7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자체 청백전 경기를 가진 한화 선수들이 경기가 끝나고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대전 연합뉴스

▲ 7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자체 청백전 경기를 가진 한화 선수들이 경기가 끝나고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대전 연합뉴스

코로나19에 자체 청백전만 진행하는 프로야구가 사회적 분위기를 살핀 뒤 21일부터 연습경기를 추진하기로 했다. 개막 시점도 144경기 체제를 지킬 수 있는 마지노선인 5월 초를 목표로 하기로 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7일 서울 강남구 KBO회관에서 긴급 실행위원회(단장단 회의)를 갖고 이번 시즌 개막 시점을 논의했다. 10개 구단 단장들은 21일 구단 간 연습경기, 5월 초 정규시즌 개막에 대한 의견을 모았다. 단 코로나19의 확산 위험이 줄어든다는 전제가 우선이다.

이날 미국 ESPN이 한국 야구를 전 세계 스포츠가 주목할 만한 사례로 집중 조명한 가운데 KBO는 타 구단과의 연습경기를 정상적으로 연 뒤 개막일이 확정되면 개막 사흘 전에는 연습경기를 종료하기로 했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연장으로 사실상 4월 개막은 물건너간 만큼 KBO는 5월 초를 최적의 개막시점으로 잡았다.

단 코로나19의 확산세가 누그러지지 않고 여전히 위험이 크면 추가 연기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류대환 사무총장은 “정부 차원의 사회적 거리 두기가 연장되면 연습경기를 진행하기 어렵다”면서 “사회적인 분위기가 연습경기를 허용하지 않는 정도라면 연습경기, 정규시즌 개막 일정을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류 사무총장은 무관중 경기의 가능성도 언급했다. 무관중으로 시즌을 시작해 점진적으로 관중을 늘려가겠다는 계획이다. 실행위에서 나온 의견들은 14일 열리는 이사회에서 최종 확정될 전망이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