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호텔들, 해외입국 자가격리 가족 요금 할인

입력 : ㅣ 수정 : 2020-04-06 1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울산지역 관광호텔들이 외국에서 입국하는 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자의 가족을 대상으로 요금 할인에 나선다.

울산시는 지난달 30일 발령된 울산시 행정명령 4호에 따라 지난 1일 이후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가 의무화되면서 호텔들이 자가격리 가족들을 지원하려고 요금 할인에 나섰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롯데, 라한, 신라스테이, 스타즈 등 관광호텔 12곳은 평균 20%, 최대 45% 할인된 특별요금제를 시행한다.

특히 롯데호텔은 자가격리자 가족이 45% 할인된 금액인 12만 1000원(조식 포함)에 이용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특별요금제 시행으로 해외 입국 자가격리자의 기본적인 생활을 돕고 침체한 관광호텔업계도 다시 살아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자세한 이용 기간과 인원 등 세부 사항은 호텔 측에 문의하면 된다”고 말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