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의료지원 다녀온 간호사 코로나19 확진

입력 : ㅣ 수정 : 2020-04-04 13: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꼼꼼하게 준비’ 3일 오전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치료를 위한 음압병실 근무를 준비하고 있다. 2020.4.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꼼꼼하게 준비’
3일 오전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치료를 위한 음압병실 근무를 준비하고 있다. 2020.4.3
연합뉴스

대구 지역 의료 지원을 다녀왔다가 전북에서 자가격리 중이던 간호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4일 전북도에 따르면 대전에 거주하는 여성 A(42)씨가 이날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전 보훈병원 간호사인 A씨는 지난달 8일부터 22일까지 대구시 동산병원에 의료 지원을 다녀왔다. 이후 전북 장수군에 있는 부모 집 내 별채에서 3월 23일부터 4월 5일까지 자가격리 중이었다.

A씨는 지난달 22일과 30일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4월 2일 콧물과 가래가 생겨 세 번째 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으로 판정됐다.

A씨는 지난달 29일 기침과 근육통 등이 나타났고 현재 같은 증세를 보인다.

전북에서는 16번째 확진자이며, 전북대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A씨는 자가격리를 충실히 이행해 접촉자가 없지만, 그를 관리해 준 부모에 대해서는 예방 차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