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n번방’서 활동 안한 사람 처벌은 달리 판단해야”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11: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회원 신상공개 질문에 “개별적 판단 필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토론자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20.3.25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토론자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20.3.25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일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한 가학적 성범죄인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 “호기심 등으로 방에 들어갔는데 막상 보니 적절하지 않다고 해서 활동을 그만 둔 사람에 대해서는 (처벌에 대한)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n번방 회원 신상공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n번방으로 대표를 처벌하고 구속하기도 했지만 (n번방에 들어간) 관련자에 대해서는 개별적 판단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개개인 가입자들 중에 범죄를 용인하고 남아있거나 활동에 참여한 사람은 처벌대상이 돼야 한다”며 “구체적으로 오래 들락날락한 사람들에 대해서는 처벌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미 당에서 (n번방 처벌과) 관련된 법안을 제출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차제에 특별위원회도 만들어서 대책을 만들겠다”며 “대책을 만드는 것이 어려운 것이 아니라 우리가 성범죄에 대해서는 강력 대응한다는 입장을 견지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만드는 게 더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