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상부터 챙겨라… 확진 8000명 동선 따져 뭐하나”

입력 : ㅣ 수정 : 2020-03-15 18: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공보건 전문가 김창엽 교수 제언
역학조사 보다 조기 발견해 치료해야
지하철 감염 걱정? 방역 끝내 안전해
김창엽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김창엽 교수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창엽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김창엽 교수 제공

“지금은 접촉자의 완전한 전수조사와 확진환자의 완전한 동선 추적이 불가능합니다. 이 일에 온 공무원이 매달리면 정작 더 급한 일을 놓칠 수 있습니다.”

지난 1월 20일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환자 발생 후 60일 가까이 흐른 지금 확진환자는 8000명을 넘어섰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에 대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한 만큼 장기전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김창엽(60)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이미 감염원이 명확하지 않은 확진환자가 상당수”라면서 “지금은 중증·경증환자를 치료할 병상 수를 확보하고 자가격리 생활을 하는 사람들의 건강 상태를 자세히 관찰하는 것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국내 대표적인 공공보건의료 전문가인 김 교수는 2006~2008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을 지냈고 현재는 시민건강연구소장을 맡고 있다. 김 교수는 15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감염 유행 초기에는 접촉자를 신속히 찾고 격리 조치를 하는 것이 의미가 있겠지만 지금처럼 확진환자가 8000명이 넘는 상황이라면 역학조사를 통해 감염 확산을 막는 것보다 확진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에 집중하는 일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근 구로구 콜센터 집단감염으로 수도권 내 대중교통 이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졌다. 이와 관련, 김 교수는 “코로나19은 비말(침방울)로 감염되고, 한 공간에서 오랜 시간 상당히 밀접한 접촉을 해야 감염 위험이 커진다”라면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콜센터 직원이 예전에 버스 또는 지하철을 이용했다고 해서 지금도 그곳에 감염 위험이 남아 있는 것은 아니다. 확진환자가 다녀간 곳은 방역을 다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코로나19에 따른 ‘마스크 대란’에 대해서는 “지금은 가장 먼저 필요한 사람들에게 마스크가 지급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의료진과 방역요원들이 최우선이다. 그리고 생계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실내, 이를테면 식당이나 백화점, 영화관, 공항, 터미널 등에서 일하는 사람들, 즉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사람들도 마스크가 시급하다”면서 “면역력이 약한 노인, 장애인, 노숙인 등 취약계층에게도 우선적으로 지급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특히 방역과 감염 예방 과정에서 누락되기 쉬운, 사회로부터 배제된 사람들에게 예민하게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면서 “지금이야말로 상가번영회, 입주자대표회의, 교회 등 지역사회 네트워크가 이런 어려운 이웃들을 돕고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동참하는 것이 필요하다. 모든 감염병은 사회적이다. 공동체, 협력, 연대가 관건인 이유”라고 덧붙였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2020-03-16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