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 日 홋카이도 지자체 중 첫 ‘긴급사태’ 선언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18: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확진자 급증에 “주말 집 나오지 마라” 당부
도쿄 올림픽은 열릴 수 있을까-EPA 연합뉴스

▲ 도쿄 올림픽은 열릴 수 있을까-EPA 연합뉴스

일본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홋카이도가 일본 내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했다고 AP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스즈키 나오미치 홋카이도 지사는 이날 이같은 입장을 발표하며 긴급사태 상황이 3월 중순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주민들은 주말 동안 집에 머물고 외출을 금지해달라”고 주문하며 시급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홋카이도는 이날 사망자 2명을 포함해 코로나19 확잔자가 66명으로 늘었다.

긴급사태를 선언한 첫 지자체가 나온 가운데 일본 내 코로나19로 인한 공포는 더욱 확산되고 있다. 아베 신조 총리는 이날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3월 2일부터 전국 초중고의 임시 휴교를 전격 요구하며 코로나19 사태 대응에 나섰다. 아베 총리는 이날 전격적으로 휴교를 요청한 것에 대해 양해를 구하며 “이번 조치로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에 대한 책임은 정부가 지고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임시 휴교에 따른 돌봄 문제를 위해 해당 부모들이 유급휴가를 쓸수 있도록 하고, 파트타임 근로자의 휴무에 대해 정부 차원의 보상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국토교통성은 이례적으로 국가 관할의 공공공사를 3월 15일까지 약 2주 동안 중단하기로 하는 등 사실상 국가 전체가 비상사태에 돌입한 모습이다.

더불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2020 시즌 개막전이 취소됐고, 일본수영연맹은 다음달 열릴 대회를 중단하는 등 각종 스포츠 행사도 줄줄이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을 받고 있다.

이날 오전 현재 일본 전체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집단 감염이 발생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관련 705명, 일본 내 감염자와 중국인 여행자 200명, 전세기편 귀국자 14명 등 919명으로 집계됐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