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호날두 꿈은 할리우드 진출?···영화에 얼굴 비친 축구 스타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12-29 12:33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호날두, 은퇴 뒤 할리우드 진출 제2 인생 꿈
스페인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포부 드러내
평소 패션 감각 뽐내 왔지만 쉽지 않을 듯
베컴, 지단, 네이마르 등 카메오 단역에 그쳐

선수로서 ‘황혼기’에 접어든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가 은퇴 뒤 미국 할리우드 영화계에 진출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호날두가 배우로 성공하기 보다는 호날두에 대한 전기 영화가 나오는 게 더 빠를 수 있다는 우스갯 소리도 나온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지난 7일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라치오와의 경기에서 드리블하고 있는 모습. AP 연합뉴스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지난 7일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라치오와의 경기에서 드리블하고 있는 모습. AP 연합뉴스

호날두는 29일 스페인 일간지 마르카와 인터뷰에서 은퇴 뒤의 생활에 대해 언급했다. 축구 실력만큼이나 화려한 패션 감각을 뽐내며 자신의 이름과 등번호를 딴 패션 브랜드(CR7)도 론칭한 바 있는 호날두는 이 인터뷰에서 연예계로 진출하고 싶다는 희망을 털어놓았다. 그는 “영어 공부나 할리우드에서 영화 찍기 등 새로운 것에 집중하는 ‘새 삶’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호날두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개인 최다 5회 우승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최고 축구 선수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를 5차례나 받았다. 축구에서는 더 이룰 게 없기 때문에 축구 지도자의 길에 크게 매력을 느끼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

호날두는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여전히 원하지만, 우승컵을 더 들어 올린다고 지금보다 더 행복해질 것 같지는 않다”면서 “은퇴 이후의 (새로운) 삶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탈리아 유벤투스 이적 뒤 노쇠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 호날두는 올 시즌 정규리그 10골을 포함해 12골을 기록하고 있다.

스포츠 스타가 은막으로까지 성공을 이어가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축구계에서는 대표 꽃미남인 잉글랜드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이 ‘슈팅 라이크 베컴’(2002), ‘킹 아서: 제왕의 검’(2017) 등에 본인 역할이나 단역, 깜짝 출연을 해오며 간간이 영화계를 노크하고 있지만 크게 주목받지는 못하고 있다. 프랑스 축구 전설 지네딘 지단도 축구에서의 인기에 힘입어 프랑스 영화 ‘아스테릭스: 미션 올림픽 게임’(2008)에 깜짝 출연하기도 했다. 브라질 축구 스타 네이마르는 할리우드 액션 영화 ‘트리플엑스 리턴즈’(2107)에 카메오로 출연해 능글맞은 연기로 나름 호평받았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