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경 모두 빠진 민주당 간담회…추후 다시 개최

입력 : ㅣ 수정 : 2019-12-06 15: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이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 검찰·경찰과 함께하는 간담회를 열었지만 양측이 모두 불참했다. 민주당은 이후 검찰만을 불러 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사건’ 등 공정수사 촉구 간담회에서 설훈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 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사건’ 등 공정수사 촉구 간담회에서 설훈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6일 특위 위원장을 맡은 민주당 설훈 의원은 “상황을 들어보고 조정해서 함께 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검찰·경찰)양 측 참석한 간담회를 마련하려고 했다”면서 “하지만 검찰 입장에서는 수사가 계속 중인 사건이기에 공개적으로 얘기하기 곤란하다는 입장을 통보받았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당초 강남일 대검찰청 차장검사와 임호선 경찰청 차장,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지방경찰청장) 등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 예정이었다. 그러나 검경 모두가 참석을 고사하면서 민주당만의 간담회가 진행됐다.

설 위원장은 “검경의 다툼은 국가적인 손실”이라면서 “어떻게든 문제를 같이 보고 풀 수 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서 우리가 중간에서 조정해 사태를 수습하는 쪽으로 하려고 했다”라고 간담회 취지를 설명했다.

이날 검경이 출석하지 않으면서 민주당은 검찰만을 따로 만나는 간담회 개최를 검토 중이다.

간담회를 마친 후 민주당 송기헌 의원은 “검찰을 따로 불러서 간담회 형식 등을 진행하자고 얘기를 했다”면서 “그런데 아직 검찰에서 답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송 의원은 “검경이 대립하는 게 모양이 좋지 않고 그런 측면과 차원에서 대검 관계자를 만나서 간담회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송 의원은 “패스트트랙 수사 관련해 지금 굉장히 지연되고 있다”라면서 “이부분은 검찰이 야당 눈치를 보는 게 아닌가하는 의심이 있다”라고 말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