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영부인 외교’ K뷰티 전도사 역할 자처

입력 : ㅣ 수정 : 2019-11-27 01: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체험존 동행… 활달한 안내로 화기애애, 93세 말레이총리 부인도 큰 관심 보여
‘K뷰티’에 빠진 영부인들 영부인 김정숙 여사와 아세안 정상 부인들이 26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대행사로 열린 ‘K뷰티 페스티벌’에서 제품 설명을 듣는 모습. 부산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K뷰티’에 빠진 영부인들
영부인 김정숙 여사와 아세안 정상 부인들이 26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대행사로 열린 ‘K뷰티 페스티벌’에서 제품 설명을 듣는 모습.
부산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6일 아세안 국가 정상 배우자들을 상대로 K뷰티를 알리는 ‘영부인 외교’에 나섰다.

김 여사는 이날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필리핀, 태국, 베트남 정상 부인들과 함께 부산 벡스코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부대행사로 열린 ‘K뷰티 페스티벌’을 둘러봤다. 방문국 정상 부인 중 호칭 싱가포르 총리 부인을 제외한 6개국 정상 부인이 참석했다. 신남방정책의 일환인 ‘K뷰티’ 산업을 통해 아세안 국가와의 협력을 꾀하자는 취지로 열린 행사는 중소기업존과 체험존, 한·아세안존으로 구성됐다.

김 여사는 각국 정상 부인들의 손을 잡고 함께 한국 화장품들을 둘러보며 ‘K뷰티’ 전도사를 자처했다. 앰플을 함께 손에 발라 향을 맡아보고, 3D 프린터로 개인 피부상태에 맞는 마스크팩을 즉석 제조해 주는 ‘체험존’에선 “내가 (만들어서) 마스크팩까지 하는 데 소요시간이 얼마나 걸리나”라고 직원에게 물어본 뒤 필리핀 대통령 부인에게 “이거를 하려면 메이크업 다 지우고 마스크팩을 나한테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휴대용 피부 진단기기 앞에서는 “여사님들이 순방도 많이 가시는데 이 기기는 휴대도 가능해 효용성이 크다”고 홍보했다.

인도네시아·베트남 정상 부인 등이 개별 통역을 대동했지만 김 여사의 활달한 안내에 필리핀 대통령 부인이 크게 웃는 등 화기애애했다. 김 여사는 기념촬영 후에도 “아시아인 피부 톤에는 서양 제품보다 K뷰티 제품들이 잘 맞는다”고 덧붙였다.

김 여사는 이어 오후 1시 정상 부인 비공개 오찬을 주재하며 친목을 다졌다. 행사에 동행했던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K뷰티 산업이 높은 관심을 끌어 올해 93세인 말레이시아 영부인이 전날 체험존을 따로 방문하고, 이날은 베트남 대통령 내외가 함께 뷰티 체험에 나섰다”고 전했다.

박 장관은 브리핑에서 “아세안 10개국은 총인구 6억 4000만명에 20~30대가 많은 젊은 시장”이라며 “K뷰티만의 차별화된 글로벌 동반성장 모델로 아세안 공동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9-11-27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