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서울 관악구서 40대 여성·6살 아들 숨진 채 발견…흉기 찔려

입력 : ㅣ 수정 : 2019-08-23 09: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관악구의 다세대주택에서 모자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16분 관악구 한 다세대주택에서 여성 A(41)씨와 그의 아들 B(6)군이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부친은 연락이 되지 않는 딸의 집을 찾았다가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와 B군 시신에는 흉기에 찔린 상처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