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국회의장 국회서 동료 의원 아기에 젖병 물려 “VIP가 왔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22 1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의회서 아기 출입은 全無
타마티 코피 의원의 아기를 달래는 트레버 맬러드 국회의장 BBC 방송 캡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타마티 코피 의원의 아기를 달래는 트레버 맬러드 국회의장
BBC 방송 캡쳐

뉴질랜드에서 의회를 주재하던 트레버 맬러드 국회의장이 2년 전에 이어 또다시 동료 의원의 아기를 돌보며 눈길을 끌었다.

BBC는 맬러드 의장이 21일(현지시간) 노동당 소속 타마티 코피 의원이 데려온 아기에게 젖병을 물리고 어르는 등 정성스레 돌봤다고 전했다. 맬러드 의장은 자신의 이러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면서 “통상 의장 자리는 회의를 주재하는 사람을 위한 것이지만 오늘은 VIP가 이 자리를 차지하게 됐다”면서 코피 의원과 그의 파트너인 팀 스미스에게 “새로운 가족이 생긴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코피 의원은 이날 배우자 출산 휴가를 마치고 의회에 복귀하며 아이를 대동했다. 동성 부부인 코피 의원과 스미스는 대리모를 통해 지난 7월 투타네카이 스미스-코피를 얻었다고 밝혔다. 아기의 생물학적 아버지는 스미스이며 대리모는 스미스의 친구로 알려졌다. 코피 의원은 이날 현지 언론을 통해 “동료로부터 정말로 지지를 받고 있다고 느꼈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세 아이의 아버지이기도 한 맬러드 의장은 취임 초기인 2017년 11월에도 본회의에서 동료 의원인 윌로 젠헤니 의원의 생후 3개월 된 아기 ‘헤니’를 안고서 의사를 진행해 세계적인 화제를 모았다. 당시 맬러드 의장은 국회를 더 현대적이고 가족 친화적인 분위기로 만들겠다는 약속을 지키겠다고 공언했었다.
2017년 11월 윌로 젠헤니 의원을 아기를 안고 있는 맬러드 의장 1뉴스 나우 캡처

▲ 2017년 11월 윌로 젠헤니 의원을 아기를 안고 있는 맬러드 의장
1뉴스 나우 캡처

최근 세계 곳곳의 의회에서 어린 자녀를 데리고 오는 장면이 목격된다. 영국 자유민주당 조 스윈슨 대표는 지난해 아이를 데리고 의회 토론에 참여했으며, 호주에서는 2017년 5월 라리사 워터스 상원의원이 본회의장에서 모유를 수유했다.

그러나 한국은 지난 4월 자유한국당 신보라 의원이 생후 6개월 된 자녀를 데리고 국회 본회의 연단에 서려다 무산됐다. 국회는 당시 “영아의 본회의장 출입 문제는 의안 심의 등 본회의 운영과 밀접한 관련이 있고, 의안 심의권은 어떤 상황에서도 방해 받아서는 안된다는 점을 감안할 때 현행법에서는 영아를 동반하지 않고 의안 심의가 불가능한 부득이한 사유가 있는 경우에만 예외 문제를 고민해 봐야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성평등 국가로 통용되는 덴마크에서도 지난 3월 덴마크 국민당 피아 키아스고오 의원이 국회에 출근한 집권 보수당 메테 아빌고르 의원에게 “국회 회의장은 아기와 함께 있는 당신을 환영하지 않는다”고 말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됐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