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조국 딸 논문 지도교수 윤리위 회부…의학회 긴급이사회

입력 : ㅣ 수정 : 2019-08-21 19: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의학회, 22일 긴급이사회 열어 조국 딸 논문 논의
의협 “고교생, 의학논문 제1저자 극히 드물어”
“2주 인턴한 조국 딸 등재 자격 충분한지 논란”
의협, 지도교수 부정행위 발견시 징계 방침
교수 “논문 영작에 조 후보 딸 굉장한 기여”
“외국 대학가는 데 도움될거라 생각”
“적절하지는 않지만 부끄러운 짓 안해”
조국 딸, 고려대 자소서에 등재 사실 기록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최근 자신과 가족들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2019.8.21.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최근 자신과 가족들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2019.8.21.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고교 재학 당시 한 의과대학 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한 뒤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의학논문을 지도한 교수가 대한의사협회 윤리위원회에 회부됐다.

대한의사협회는 21일 상임이사회를 열고 조씨의 지도교수인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를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윤리위에서는 장 교수가 조씨를 논문 제1저자로 등재하는 과정에서 부정행위가 있었는지를 확인하고, 부정행위가 확인되면 징계할 방침이다.

의협 관계자는 “고등학생이 의학논문에 제1저자로 참여하는 사례는 극히 드물다”면서 “장 교수가 언론을 통해 ‘조씨를 도와주려고 했다’ 등의 발언을 한 정황 등을 봤을 때 윤리 위반 행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고 말했다.

이어 “논문의 제1저자는 연구 주제를 정하고 실험 대부분에 참여하는 등 논문 작성에 주도적 역할을 하며 기여도가 높아야 한다”면서 “당시 고교생으로 2주간 인턴 활동을 했던 조씨가 제1저자로 등재된 데 충분한 자격이 있었는지 논란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객관적이고 구체적인 사실과 자료에 근거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씨가 한영외고 재학 중이던 2008년 대한병리학회에 제출한 논문(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 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의 첫 장. 조씨는 관련 연구에 2주 동안 인턴십으로 참여하고 논문 제1저자(원안)로 등재됐다. 대한병리학회 제공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씨가 한영외고 재학 중이던 2008년 대한병리학회에 제출한 논문(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 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의 첫 장. 조씨는 관련 연구에 2주 동안 인턴십으로 참여하고 논문 제1저자(원안)로 등재됐다.
대한병리학회 제공

의협에 이어 대한의학회도 22일 오전 긴급 이사회를 열고 조씨 논문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대한의학회는 186개 의학 관련 학회가 가입된 의료계 원로 학술단체다.

조씨는 2008년 서울 한영외고 유학반(해외진학 프로그램·OSP)에 재학하던 중 ‘학부형 인턴십 프로그램’으로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하며 장 교수의 연구에 참여했다.

이후 장 교수는 해당 연구를 바탕으로 박사 과정 대학원생이 공동 저자로 참여하는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 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이라는 제목의 영어논문을 그해 12월 대한병리학회에 제출했고 조씨를 논문의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논문은 이듬해 3월 정식으로 국내 학회지에 등재됐다.

조씨는 학회지 논문 등재 1년 만인 2010년 3월 고려대 생명과학대학의 ‘세계선도인재전형’에 수시전형으로 합격했고 당시 자기소개서에 의학논문의 제1저자 등재를 밝혔다. 이후 2015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했다.

이에 대해 장 교수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PD와의 통화에서 “논문은 영어로 쓴다. 외국 저널은 (논문의) 영어가 신통치 않으면 읽어보지도 않고 리젝트(게재 거절)한다. (조 후보자 딸이 논문 영작에 참여한 것은) 굉장히 기여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국 딸 논문 논란’ 기자회견하는 김진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2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의학 논문 제1저자 기재 논란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8.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딸 논문 논란’ 기자회견하는 김진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2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의학 논문 제1저자 기재 논란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8.21 연합뉴스

장 교수는 제1저자로 올리면서 불이익을 받은 사람은 없냐는 질문에 “저자 중 (조 후보자 딸이) 가장 많은 기여를 했고, 제1저자를 누구로 할지는 책임저자인 내가 결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서브 미션(보조 임무)을 도와준 사람을 제1저자로 하면 그게 더 윤리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논문에 참여한 박사 과정 대학원생보다 조 후보자 딸이 더 많이 기여했다는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그러면서도 장 교수는 조 후보자 딸의 대학 진학에 도움을 주기 위해 제1저자로 올렸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장 교수는 “외국 대학 가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해서 제1저자로 하게 됐다. 그게 문제가 있다면 책임을 져야지 어쩌겠느냐”면서 “적절하지는 않지만 부끄러운 짓을 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또 “손해는 내가 제일 많이 봤다. 외국 저널에 실으려고 계획했던 논문”이라고도 말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