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후쿠시마 오염수 100만t 방류하나” 日공사 초치

입력 : ㅣ 수정 : 2019-08-19 13: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교부,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계획 설명 요청
그린피스 전문가 “100만t 태평양 방류” 우려
니시나가 도모후미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가 19일 오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 서울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2019.8.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니시나가 도모후미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가 19일 오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 서울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2019.8.19
연합뉴스

외교부는 19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 주한 일본대사관 관계자를 초치해 일본 정부의 처리계획을 설명해줄 것을 요청했다.

권세중 외교부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은 이날 오전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계획하고 있다는 국제환경단체의 주장과 관련해 니시나가 도모후미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렀다.

권 국장은 니시나가 공사에게 원전 오염수와 관련한 한국 정부의 우려와 일본 정부의 처리계획 설명 요청 등이 담긴 구술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술서에는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처리 결과가 양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 나아가 해양으로 연결된 국가 전체에 미치는 영향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또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출 보도, 국제환경단체의 주장과 관련해 사실관계 확인 및 향후 처리계획 등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답변을 요청하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역사상 최악의 원전 참사로 기록된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지난 11일로 8주년을 맞았다. 후쿠시마 제1 원전 2·3호 원자로 부근에서 지난달 18일 한 관계자가 든 계측기에 시간당 54.0마이크로시버트(μSv)의 방사능 수치가 표시되고 있다. 앞서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제거 장기 목표치를 시간당 0.23μSv로 설정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 일본 역사상 최악의 원전 참사로 기록된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지난 11일로 8주년을 맞았다. 후쿠시마 제1 원전 2·3호 원자로 부근에서 지난달 18일 한 관계자가 든 계측기에 시간당 54.0마이크로시버트(μSv)의 방사능 수치가 표시되고 있다. 앞서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제거 장기 목표치를 시간당 0.23μSv로 설정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여기에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에도 후쿠시마 원전 처리 계획 등을 포함한 제반 대책을 보다 투명하고 구체적으로 설명해달라고 요청하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의 숀 버니 독일사무소 수석 원자력 전문가는 최근 ‘이코노미스트’에 기고한 글에서 “아베 내각과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제1 원전에 쌓여있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t 이상을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며 “특히 한국은 위험에서 벗어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3일 브리핑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