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 예비 FA 3위… 8개 구단 눈독

입력 : ㅣ 수정 : 2019-08-16 0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저스 외 밀워키·보스턴 등 관심 전망…18일 애틀랜타 원정서 시즌 13승 도전
류현진 게티/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류현진
게티/AFP 연합뉴스

올해 메이저리그 시즌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갖게 되는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예비 FA 랭킹 3위라는 평가를 받았다. 류현진 영입 경쟁에 나설 구단이 8개나 된다는 전망도 나왔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디 애슬레틱’은 15일(한국시간) 올 시즌 후 FA가 되는 선수들의 예상 순위에서 우완투수 게릿 콜(29·휴스턴 애스트로스)을 1위로 평가했다. 2위는 내야수 앤서니 렌던(29·워싱턴 내셔널스), 류현진이 그 뒤를 이었다.

이어 “류현진은 올 시즌 평균자책점과 조정 평균자책점, 이닝당 출루 허용률, 9이닝당 볼넷 등의 부문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면서 “류현진은 90마일에서 92마일 사이의 직구와 커터, 커브, 체인지업 등 네 가지 구종을 자유롭게 구사하는 특별한 투수”라고 평가했다.

이 매체는 다저스, 밀워키 브루어스, 필라델피아 필리스(이상 내셔널리그), 보스턴 레드삭스, 미네소타 트윈스, LA 에인절스, 텍사스 레인저스,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이상 아메리칸리그) 등이 류현진 영입에 나설 것으로 봤다.

류현진은 오는 18일(한국시간) 오전 8시 미국 조지아주 컴벌랜드의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리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 선발 등판한다. 류현진은 현재 12승 2패, 평균자책점 1.45로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유력 후보로 거론된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19-08-16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