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BTS 공연 티켓 구해줄게” 5억 먹튀한 ‘메이다니’

입력 : ㅣ 수정 : 2019-08-16 0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대女 ‘구속’… 피해자 400여명 달해
중국인 2명 계좌 빌려 구매대금 받기도

방탄소년단·엑소·워너원 등 유명 아이돌 그룹의 콘서트 티켓을 대신 구해주겠다고 속인 뒤 돈만 받아 챙긴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12일 A씨를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은 16일 A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A씨는 2018년 7월 12일부터 지난 3월 16일까지 ‘메이다니’라는 이름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아이돌 그룹의 국내외 콘서트 티켓을 구매 대행해주겠다는 글을 올리고, 오픈 채팅방을 이용해 282명에게 4억 8900만원을 받은 뒤 잠적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메이다니’ 계정을 통해 사기를 당한 피해자가 40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 추가 피해를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중국인 2명 명의의 계좌를 빌려 구매 대금을 받는 등 피해자들에게 중국인 행세를 했다.

이 때문에 트위터 계정의 주인이 중국인으로 추정됐다. 그러나 A씨가 계좌를 빌려준 중국인들에게 보낸 주민등록증 사진과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분석한 결과 한국인으로 확인됐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중국인 2명과 A씨의 공모 여부 등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A씨는 ‘메이다니’ 계정을 삭제한 뒤에도 ‘abcworldticket’이라는 또 다른 계정을 만들어 “케이팝 각종 대만 홍콩 중화지역 콘서트 팬미팅 구해드립니다”라는 글을 올린 뒤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계정을 통한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A씨는 “입금 받은 사실은 인정하나 일부 구매자들에게는 실제로 티켓을 구해주고 금액 일부를 돌려줬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19-08-1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