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미대사 내정 이수혁 “한미 관계에 야전사령관으로 부임하는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8-09 11: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일 현안은 아그레망이 나오기 전까지 발언을 삼가는 게 좋을 것”
소감 말하는 이수혁 주미대사 내정자 이수혁 주미대사 내정자가 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19.8.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소감 말하는 이수혁 주미대사 내정자
이수혁 주미대사 내정자가 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19.8.9 연합뉴스

9일 주미대사에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이수혁 의원은 “한미 관계에 야전사령관으로 부임하게 되는 것으로 대통령의 지시와 훈령 받아 국가를 위해 외교 전선에 서서 활동하는 게 대사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청와대의 주미대사 내정 발표 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미대사로 오늘 내정돼 아그레망(주재국 동의)이 신청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아그레망이 나오는 데 5~6주 시간이 걸려 실제 부임하려면 한 달 반 이상 남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우리 정부가 추구하고 있는 국익을 어떻게 관철하느냐에 최전방에 서서 최대한 노력을 다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제가 워싱턴에서 정무참사관으로 근무하고 그때로부터 20년 지난 사이에 북한 핵 문제는 여전히 그대로이며 오히려 더 악화됐다”고 했다.

이어 “지금 미국이 미치는 역할은 미중 관계, 대북 관계, 대일 정책 등 다변화 다층화되고 있고 폭도 넓어지고 깊이도 깊어졌다”며 “미국의 대중 정책이 한반도에 미치는 영향은 어떤 때는 위기감이 느껴질 정도”라고 했다. 그는 “미국의 한반도 정책, 대일 정책 등이 복합적으로 작동하는걸 잘 분석해가면서 국익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한미 관계 야전사령관’의 역할에 대해 “미국의 국무부, 백악관, 싱크탱크 전문가 등을 상대로 다양하고 복잡한 것을 잘 분석하며 접촉하는 게 외교”라며 “야전사령관으로서 대사는 여러 가지 역량에 따라 범위가 넓어지기도 하고 좁아지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정무참사관으로도 근무했기 때문에 더 긴밀하게 다양한 인사를 접촉하면서 실타래 같이 엉킨 한반도, 동북아 문제에 설득할 것은 설득하고 협상할 것은 협상하고 정보를 입수할 것은 입수하는 게 대사의 할 일”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한일관계 현안 등에 대해서는 언급을 자제했다. 그는 “한일 현안 관련해서는 아직 내정자이기 때문에 아그레망이 나오기 전까지는 발언을 삼가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이 의원은 지난주 초 청와대로부터 내정 연락을 받았다며 “정부가 (제가) 필요하다고 했는데 제 의견을 묻는 게 아니라 확정해서 통보했다. 선택의 여지를 주지 않았고 대통령의 결정인데 제 마음대로 한다 만다 할 수가 없었다”고 했다.

그는 야당이 문재인 정부의 대미외교 정책 등을 비판하는 데 대해 “야당의 눈으로 보면 외교력이 부재하다는 평가를 할 것이고 야당 특성상 그런 허물이 전혀 없다면 그렇게 주장하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야당의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이며 한미관계에서 야당 눈에서도 만족스러운 외교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