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아이가?”, “친구 아이다” 다정해보이던 두 소년, 알고 보니…

“친구 아이가?”, “친구 아이다” 다정해보이던 두 소년, 알고 보니…

이슬기 기자
입력 2016-04-21 10:08
업데이트 2016-04-21 10:0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부산경찰이 SNS에 게재한 학교폭력 근절 광고가 화제다.

부산경찰은 21일 페이스북 페이지에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부산 지하철 동래역의 엘리베이터를 찍은 사진으로 부산경찰은 해당 엘리베이터에 학교폭력 근절광고를 부착했다.

“함께 있을 때, 우린 두려울 것이 없었다” 부산경찰 페이스북 캡처.
“함께 있을 때, 우린 두려울 것이 없었다” 부산경찰 페이스북 캡처.
해당 광고는 엘리베이터 문에 부착돼 바깥에서 보면 “함께 있을 때 우린 두려울 것이 없었다”는 문구와 함께 교복 차림의 두 소년이 해맑게 웃으며 어깨를 기대고 있다.

“너무나 두려웠다. 함께 있을 때...” 부산경찰 페이스북 캡처.
“너무나 두려웠다. 함께 있을 때...” 부산경찰 페이스북 캡처.
그러나 엘리베이터에 탑승하면 다른 현실이 나타난다. 다정해 보이던 소년들은 알고 보니 한 소년이 다른 소년의 머리카락에 손을 넣고 위협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었다. 이와 함께 “너무나 두려웠다. 함께 있을 때…”라는 카피가 적혀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광고가 섬뜩하리만치 무섭다는 의견을 내놨다. 네티즌들은 “무섭도록 현실적이다”, “‘닫힙니다’를 읽어보면 ‘다칩니다’로 읽어진다”며 기발한 광고에 찬사를 보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