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친구 아이가?”, “친구 아이다” 다정해보이던 두 소년, 알고 보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6-04-21 10:08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부산경찰이 SNS에 게재한 학교폭력 근절 광고가 화제다.

부산경찰은 21일 페이스북 페이지에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부산 지하철 동래역의 엘리베이터를 찍은 사진으로 부산경찰은 해당 엘리베이터에 학교폭력 근절광고를 부착했다.

“함께 있을 때, 우린 두려울 것이 없었다” 부산경찰 페이스북 캡처.

▲ “함께 있을 때, 우린 두려울 것이 없었다” 부산경찰 페이스북 캡처.

해당 광고는 엘리베이터 문에 부착돼 바깥에서 보면 “함께 있을 때 우린 두려울 것이 없었다”는 문구와 함께 교복 차림의 두 소년이 해맑게 웃으며 어깨를 기대고 있다.

“너무나 두려웠다. 함께 있을 때...” 부산경찰 페이스북 캡처.

▲ “너무나 두려웠다. 함께 있을 때...” 부산경찰 페이스북 캡처.

그러나 엘리베이터에 탑승하면 다른 현실이 나타난다. 다정해 보이던 소년들은 알고 보니 한 소년이 다른 소년의 머리카락에 손을 넣고 위협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었다. 이와 함께 “너무나 두려웠다. 함께 있을 때…”라는 카피가 적혀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광고가 섬뜩하리만치 무섭다는 의견을 내놨다. 네티즌들은 “무섭도록 현실적이다”, “‘닫힙니다’를 읽어보면 ‘다칩니다’로 읽어진다”며 기발한 광고에 찬사를 보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