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중국내 사망 304명, 23개국 이상 전파

신종코로나 중국내 사망 304명, 23개국 이상 전파

윤창수 기자
윤창수 기자
입력 2020-02-02 08:53
업데이트 2020-02-02 08:5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로 봉쇄된 우한에서 교민들이 도착한 31일 오전 서울 김포공항에서 방진복을 입은 경찰관들이 구급차를 안내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2020.1.31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로 봉쇄된 우한에서 교민들이 도착한 31일 오전 서울 김포공항에서 방진복을 입은 경찰관들이 구급차를 안내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2020.1.31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신종코로나 바이러스가 발병한 중국 후베이성 당국이 1일 45명의 새로운 사망자가 발생하고, 1921명의 확진자가 생겨났다고 발표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2일 후베이성 당국의 발표를 전하며 중국 전역의 사망자 숫자는 304명이며 확진자는 1만 3800명이라고 보도했다. 아직까지 중국 외 지역에서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1일 기준으로 후베이성은 9074명의 확진자가 있다고 밝혔으며 4만 3121명을 관찰 중이라고 전했다. 1118명은 상태가 심각하며 444명은 매우 위중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사망자와 감염자 숫자는 계속 늘어나고 있는데 홍콩대 연구진은 후베이성 우한시에서만 7만 5815명이 감염됐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현재 신종코로나 바이러스는 최소 23개국에 퍼졌다. 미국, 유럽, 러시아, 호주, 싱가포르는 중국인 또는 최근 중국을 방문한 사람들의 입국을 바이러스 전파를 막기 위해 금지하거나 제한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