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확산 저지…베트남 “중화권 항공편 전부 중단”

신종코로나 확산 저지…베트남 “중화권 항공편 전부 중단”

강주리 기자
강주리 기자
입력 2020-02-02 01:49
업데이트 2020-02-02 01:4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베트남, 우한서 온 중국인에 접촉한 자국 확진 환자 나온 직후 강력 조치

최근 2주간 中방문 외국인 비자발급 중단
이라크도 중국인 관광객 3명 입국 불허
이라크, 중국인 대상 비자 발급 중단
카타르항공도 중국 취항노선 중단 결정
‘발병지’ 中후베이성, 춘제 연휴 13일로 연장
이미지 확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29일 중국 진안과 톈진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는 여행객이 각양각색으로 대비한 채 들어서고 있다. 사진은 머리를 전부 차단한 점퍼를 입은 여행객.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29일 중국 진안과 톈진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는 여행객이 각양각색으로 대비한 채 들어서고 있다. 사진은 머리를 전부 차단한 점퍼를 입은 여행객.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베트남이 1일 중국에서 집단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인 ‘우한 폐렴’의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을 비롯한 홍콩, 대만 등 모든 중화권행 항공노선의 운항을 중단했다.

현지 언론과 외신,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베트남 민간항공 당국은 성명에서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후 1시를 기해 중국과 홍콩, 마카오는 물론 대만 노선을 운항하는 모든 항공편의 운항을 무기한 중단한다고 밝혔다.

베트남 당국은 또 최근 2주 사이 중국을 방문한 외국인에 대한 관광비자 발급을 중단하기로 했다.

중국과의 국경을 통한 출입국도 철저히 통제하고 있다.

또 다수 현지 대학이 설 연휴 이후 등교 시기를 1주일에서 열흘가량 늦추는 등 긴장의 고삐를 바짝 조였다.
이미지 확대
중국 우한 제6병원 인근 노상에 방치된 노인 시신
중국 우한 제6병원 인근 노상에 방치된 노인 시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발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30일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거리에 숨진 채로 누워있는 노인을 살펴보고 있다.
우한 AFP=연합뉴스 2020-01-31 20:53:33
백신도 치료제도 없어서… 떨고 있는 한중일
백신도 치료제도 없어서… 떨고 있는 한중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처음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스에 감염된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우한 EPA 연합뉴스
이러한 강력한 조치는 중국을 방문하지 않은 자국민이 신종코로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입국한 중국인 및 그의 아들과 접촉한 뒤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직후 이뤄졌다.

베트남에서는 또 현재 신종코로나 의심환자 70명이 격리된 채 정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라크 쿠르드자치지역의 에르빌 국제공항도 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우려해 중국인 관광객 3명의 입국을 허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에르빌 공항공사는 이들을 출발지인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로 되돌려 보냈고 이날 오후 입국을 불허한 중국인 1명을 추가로 송환할 것이라고 현지 언론에 알렸다.

입국이 거부된 중국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 증상이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미지 확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하는 가운데 29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중국 각지에서 온 여행객들이 산업용 마스크, 물안경, 헤어캡 등을 쓰고 입국하고 있다. 2020.1.29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하는 가운데 29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중국 각지에서 온 여행객들이 산업용 마스크, 물안경, 헤어캡 등을 쓰고 입국하고 있다. 2020.1.29
연합뉴스
공항 공사 관계자는 현지 언론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신을 막기 위한 조처였다”라고 설명했다.

이라크 쿠르드자치정부는 또 지난달 31일부터 30일간 중국인을 대상으로 e-비자 발급을 중단했고, 앞서 지난달 14일부터 중국을 방문한 적이 있는 외국인에 대한 e-비자 발급을 일시 중지했다.

카타르 정부 소유의 카타르항공은 3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함에 따라 중국 노선을 일시 중단한다고 1일 밝혔다. 이 항공사는 카타르 도하에서 베이징, 상하이, 청두, 항저우, 광저우, 충칭 노선을 운항한다.

한편, 신종코로나의 첫 발병지로 알려진 중국 후베이성 정부는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를 오는 13일까지 재연장하기로 했다.
중국 우한 적십자 병원에서 의료진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를 돌보고 있다. 중국인민해방군은 우한에 긴급 병력을 투입했다. AFP통신 연합뉴스
중국 우한 적십자 병원에서 의료진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를 돌보고 있다. 중국인민해방군은 우한에 긴급 병력을 투입했다.
AFP통신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마스크 쓴 승객들로 붐비는 홍콩 전철역
마스크 쓴 승객들로 붐비는 홍콩 전철역 마카오에 이어 홍콩에서도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22일 홍콩 의 한 전철역이 마스크를 쓴 승객들로 붐비고 있다.
홍콩 AP 연합뉴스
후베이성 정부는 1일 “신종코로나 방역·통제를 강화하기 위해 춘제 연휴를 13일까지 연장한다”면서 “14일부터 정상 출근”이라고 발표했다고 후베이일보가 전했다.

후베이성 내 각급 학교도 개학을 미루기로 했으며, 구체적인 개학 시기는 교육 당국이 별도 통지하기로 했다.

중국의 춘제 연휴는 원래 1월 24~30일까지였지만, 신종코로나 확산세가 이어지자 중앙정부 차원에서 인구이동을 막기 위해 이달 2일까지 연휴를 연장했었다.

중국 인터넷플랫폼 바이두의 질병 현황 집계에 따르면 오후 9시 21분(현지시간) 기준 중국 전역의 확진자 수는 1만 1890명, 사망자는 259명이다. 이 가운데 우한을 비롯한 후베이성의 확진자가 7153명, 사망자가 249명에 이른다.

후베이성뿐만 아니라 베이징과 상하이를 비롯한 중국 상당수 지역은 춘제 연휴 이후 기업 출근일을 이달 10일로 미루도록 했다.
‘우한 폐렴’ 첫 발생지 화난수산시장
‘우한 폐렴’ 첫 발생지 화난수산시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른바 ‘우한 폐렴’의 최초 발생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화난(華南)수산물도매시장이 21일 폐쇄되어 있는 모습. 2020.01.22.
우한 AP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