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사설] 李대표 그동안 다짐한 쇄신 약속부터 실천하라

[사설] 李대표 그동안 다짐한 쇄신 약속부터 실천하라

입력 2024-01-18 01:34
업데이트 2024-01-18 01: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증오정치 끝내자더니 “칼로 죽이려”
‘위성정당 금지’ 번복, 불신 키울 뿐

이재명 대표
이재명 대표 흉기 피습 사건 보름만에 당무에 복귀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오장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피습 사건 보름 만인 어제 당무에 복귀했다. 4·10 총선 후보 공천과 선거제 개편 등 안팎의 과제를 떠안은 상황이다. 속도를 높인 총선 시계에 맞춰 발빠른 행보가 요구된다. 무엇보다 증오의 정치를 끝낼 다각도의 정치개혁 과제들을 제시해야 할 책무를 안고 있다.

그런 이 대표가 어제 내놓은 당무 복귀 일성은 귀를 의심케 한다. “법으로도 죽여 보고 펜으로도 죽여 보고 그래도 안 되니 칼로 죽이려고 하지만 결코 죽지 않는다”고 했다. 피습 사건이 배후가 따로 없는 개인 범행임이 경찰 수사로 드러난 마당인데도 그는 마치 여권의 조직적 범죄인 양 몰아갔다. 증오의 정치를 끝내는데 힘을 보태겠다는 다짐은 대체 왜 꺼낸 것인지 모를 일이다. “그 정도면 망상 아닌가”라고 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말이 지나쳐 보이지 않는다.

이 대표 공백 기간에 민주당 안팎에서는 많은 일들이 있었다. 이낙연 전 대표와 비명(비이재명)계가 탈당했고, 혁신 요구에 귀를 닫은 이 대표로 인해 추가 탈당도 전혀 이상할 게 없는 게 당 분위기다. 제3지대 신당의 움직임에 따라 추가 탈당이 가속화될 가능성이 갈수록 커진다. 이제라도 이 대표가 정치 혁신과 당내 민주화에 대한 적극적 의지를 내보여야 할 일이다.

이 대표는 먼저 총선을 80여일 앞두고도 오리무중인 선거제에 대한 입장부터 서둘러 밝히기 바란다. 이 대표는 위성정당 금지를 대선과 당대표 공약을 통해 두 번이나 철썩같이 약속했다. 그래 놓고 이제 와서 위성정당 꼼수를 또 동원하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놓고 저울질하고 있다. 이 대표의 허언과 식언에는 이제 이골이 날 지경이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불체포특권 포기를 정치개혁 일환으로 제안하는데도 이 대표는 또 대답이 없다. 이 대표와 민주당이 이전 선거에서 공약했던 것들인데도 막상 여당이 제안하니 ‘김건희 특검법’ 수용 등을 전제로 협의하겠다며 말꼬리를 돌리고 있다. 불체포특권 포기를 대통령 거부권 제한과 맞바꿔 개헌 운운하는 것은 정치개혁의 기본 요건마저 정략 소재로 삼겠다는 빤한 어깃장에 불과하다.

이재명 사당화 논란을 방치하고 대국민 약속마저 걸핏하면 없던 일로 만들어서야 어떻게 그의 말을 신뢰할 수 있겠나. 정치개혁의 실천 의지가 과연 있는지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
2024-01-18 27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