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사설] ‘李대표 피습’에 네 탓 하는 정치인부터 퇴출해야

[사설] ‘李대표 피습’에 네 탓 하는 정치인부터 퇴출해야

입력 2024-01-03 23:58
업데이트 2024-01-03 23:5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동훈 협박범 등장, 사건 후폭풍 거세
총선 정략적 이용하는 개딸들 자제를

더불어민주당 의원 총회 결과 발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총회 결과 발표 더불어민주당 홍익표(가운데) 원내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결정한 이재명 대표 피습과 관련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안주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피습 후폭풍이 거칠다. 이 대표에 대한 테러가 대한민국의 정치 지형의 양극화, 극단적 혐오에서 비롯된 비극인데도 그 테러에 편승해 상대방 진영을 공격하는 볼썽사나운 일이 속출하고 있다. 일부 유튜브나 SNS에서는 갈등을 부추기고 근거도 희박한 추측과 음모론을 생산하며 혐오 정치를 확대재생산 중이다. 이 대표 피습 사건의 모방범까지 나왔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광주에 오면 살해한다고 협박한 40대 남성이 경찰의 컴퓨터 IP 추적으로 체포되는 일까지 발생했다.

압권은 보복운전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이경 전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이다. 그는 페이스북에 “(윤석열) 대통령이 민생은 뒷전이고 카르텔, 이념 운운하며 국민 분열을 극대화하니 이런 일이 벌어지는 거 아닌가”라고 엉뚱하게 윤 대통령 책임론을 제기했다. 윤 대통령의 국정과 범인의 비열한 범행 간엔 아무런 상관 관계가 없다. 이런 음모론을 생산하는 정치인이야말로 퇴출돼야 마땅하다. 배우 이선균씨 사망 사건 직후 민주당 극렬 지지자들이 ‘한동훈 책임론’을 퍼뜨린 것과 비슷하다. 이들은 “한동훈의 무리한 마약 수사가 이태원 참사도 야기했고 이선균도 죽였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당원이나 지지자들의 망동은 지도부가 모른 체하고 방치하면서 커졌다. 내 의견과 다른 주장을 펴면 적으로 간주하고 배제하는 행위는 민주주의 사회에서 용납돼서는 안 된다. 그런데도 민주당은 윤석열 정권과 여당을 공격하는 지원군으로 이들을 활용한 측면을 부인하지 못할 것이다. 그러니 이재명 대표의 극렬 지지층인 ‘개딸’들은 테러의 배후를 “윤 대통령”이라고 하지 않는가. 총선에 유리하게 이용하려는 정략에 불과하다. 보수 진영이라고 다르지 않다. 이 대표 사건을 두고 한동훈 위원장의 지지율이 오르니까 야권이 자작극을 폈다고 주장해 조회나 구독수를 올리려는 유튜버까지 나와 혼란을 더하고 있다.

경찰이 대규모 팀을 꾸려 수사에 착수했다. 범인 집과 사무실 압수수색을 벌인 경찰의 수사 결과는 곧 나올 것이다. 정치권은 범인의 당적 보유 논란 등 음모론을 자제해야 한다.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는 사제총을 쏜 범인에 의해 사망했다. 선거철이면 일상화된 정치인 테러 수법이 칼부림에 그칠 것이라는 낙관은 금물이다. 테러의 진화에 대비해 사전·사후 대비책을 만드는 게 정치권의 급선무다.
2024-01-04 27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