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성범죄 혐의 한국 외교관 체포영장…정부 “협조 거부” 왜?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20: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교부 외교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외교부
외교부

뉴질랜드 당국이 현직 한국 외교관에 대해 지난 2월 28일 성범죄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했지만, 정부는 체포영장 집행에 응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3일 뉴질랜드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한국 외교관 A씨는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관에 근무하던 지난 2017년 말 대사관 직원을 상대로 세 차례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매체는 A씨가 대사관 자체 조사 과정에서 자신에게 제기된 성범죄 의혹을 부인했으며, 그 어떤 잘못된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뉴질랜드 대사관에서 이 문제가 제기된 후 2018년 뉴질랜드를 떠났으며, 현재는 다른 국가의 한국 공관에서 총영사로 근무 중이다.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관 측은 외교부가 A씨에게 1개월 감봉 징계를 내렸고,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다른 나라로 발령을 냈다고 매체에 답변했다.

외교부는 아직 사안에 대한 결론이 나지 않았다는 이유로 체포영장 집행에 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는 외교관의 특권 및 면제 등 제반 사정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체포영장 집행을 위한 협조는 거부했다”며 “다만 성 비위와 관련해 외교부는 무관용 원칙을 엄정하게 적용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