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 공군기지 주한미군 코로나19 첫 확진…오늘만 2명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16: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6월 경기 평택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에서 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6월 경기 평택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에서 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한미군에도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가운데 3일 경기 오산 주한미공군 오산기지에서도 최초로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3일 “오늘 오산 공군기지와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근무 중인 미국인 근로자가 코로나19 양성이 나왔다”며 “현재 주한미군 의료진 지시에 따라 거주지에서 격리돼 있다”고 밝혔다.

이날 확진판정을 받은 근로자들은 16·17번째 주한미군 관련 근무자들이다. 그동안 캠프 험프리스와 대구 캠프 캐롤 등에서 확진환자가 다수 발생했지만 오산기지에서 확진환자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미 국방부는 최근 군 보건 방호태세(HPCON·health protection condition)를 두 번째로 높은 단계인 ‘찰리’로 격상했다. ‘찰리’ 격상에 따라 대규모 모임에 대한 제한 및 추가적인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 등이 이뤄졌다.

주한미군은 캠프 험프리스에 한해 찰리에서 더 강화된 ‘찰리 플러스’ 단계를 발령했다. 이에 따라 캠프 험프리스 장병 등은 종교시설, 세탁소, 이발소, 클럽, 영화관 등의 출입이 엄격히 금지된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