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면전에서 “왜 늘 TK냐” 핏대 올린 의원들

입력 : ㅣ 수정 : 2020-02-05 02: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컷오프 여론조사 하루 전 비공개 오찬
“TK가 식민지냐” 등 살얼음판 분위기
황 대표 별다른 설득 없이 쓴소리 경청
대구 의원들과 오찬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대구지역 의원들과 오찬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김상훈 의원, 황 대표, 강효상, 정태옥, 김규환, 윤재옥, 주호영, 곽대훈 의원.   2020.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구 의원들과 오찬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대구지역 의원들과 오찬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김상훈 의원, 황 대표, 강효상, 정태옥, 김규환, 윤재옥, 주호영, 곽대훈 의원. 2020.2.4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컷오프(공천 배제) 여론조사를 하루 앞둔 4일 대구·경북(TK) 의원들과 비공개 오찬과 만찬을 잇달아 가졌다. TK 고강도 물갈이 방침에 의원들의 반발이 빗발치자 황 대표가 이를 진정시키기 위한 자리였다.

이날 두 차례 회동에 배석한 김성원 대변인은 “인위적인 ‘50% 물갈이·판갈이’에 대한 대구·경북 시민의 우려를 강력히 전달한 자리였다”며 “시민들의 자존심을 지킬 수 있도록 당 대표뿐 아니라 공관위원들이 심사숙고해야 하지 않겠느냐는 말들이 나왔다”고 전했다. 오찬에는 대구 지역 주호영·김상훈·추경호 의원 등 8명이 참석했다. 황 대표는 식사를 마친 뒤 “격려의 기회를 가졌다. 함께 문재인 정권 심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공천 관련 질문에는 말을 아꼈다. 만찬에도 경북 지역 백승주·이만희·김광림 의원 등 10명이 자리했다.

화기애애한 자리였다는 대변인 말과 달리 살얼음판 같은 분위기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경북 지역 의원들은 “TK가 한국당 식민지냐”, “TK 모멸이다”는 등 수위 높은 발언을 쏟아냈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한 의원은 “중진이 있어야 지역에 무게감을 주는데, 신인으로 꽉 채우면 지역을 너무 홀대하는 것”이라며 “이기는 공천을 하지 않으면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취지로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황 대표는 별다른 설득 없이 대체로 경청하고는 “우려를 공관위원장에게 전달하겠다. 큰 틀에서 넓게 봐 총선 과반수 목표를 향해 다 같이 가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 쇄신을 위한 컷오프 비율 상향을 이해해 달라는 취지로 해석된다. TK에서 유일하게 불출마를 선언한 정종섭 의원은 외부 일정으로 참석하지 않았다. 곽상도·김석기 의원도 개인 사정으로 불참했다.

한국당은 21대 총선에서 3분의1 컷오프와 불출마 및 경선 탈락 의원을 합해 현역 의원 50% 이상을 교체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특히 전통적 강세 지역인 TK에서는 더 높은 교체 비율이 예고되고 있다. 한국당은 TK 지역구 25석 중 19석을 차지하고 있다. 컷오프가 50% 이상 설정되면 9명 이상이 이 지역 공천에서 탈락한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2020-02-05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