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고 노회찬 의원 영결식 다음날 “자살 미화 정상 아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29 09: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준표 페이스북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준표 페이스북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 별세와 관련해 ‘자살 미화’, ‘책임 회피’ 등으로 표현해 논란이 되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는 28일 페이스북에 “그 어떤 경우라도 자살이 미화되는 세상은 정상적인 사회가 아니다”라면서 “잘못을 했으면 그에 상응하는 벌을 받아들여야 하는 것이지 그것을 회피하기 위해서 자살을 택한다는 것은 또다른 책임 회피에 불과하다”고 썼다.

전날인 27일에 고 노회찬 의원의 영결식이 국회장으로 엄수된 다음날 쓴 글이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오죽 답답하고 절망적인 상황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는지 일견 이해는 가지만 그래도 자살은 생명에 대한 또다른 범죄”라고 비판했다.

이어 “사회 지도자급 인사들의 자살은 그래서 더욱 잘못된 선택”이라면서 “아울러 그러한 자살을 미화하는 잘못된 풍토도 이젠 고쳐져야 한다”고 글을 맺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이 글을 29일 다시 한번 더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해 올렸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