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이재명 당선, ‘여기까지’라고 보는 사람 많을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11: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시민 작가 MBC 방송화면 캡처

▲ 유시민 작가 MBC 방송화면 캡처

유시민 작가가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에 대해 “‘여기까지’라고 보는 사람이 많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유 작가는 13일 MBC 선거방송 ‘배철수의 선거캠프’에 출연해 지상파 3사(SBS, KBS, MBC) 출구조사에서 경기도지사 이재명 후보가 59.3%의 득표율을 달성할 것이라는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자 “경기 지사의 경우에는 이재명 후보에게 압도적인 승리를 지금 출구조사에 안겨준 건데 무효표가 얼마나 나올지를 봐야 한다”고 말했다.

유 작가는 “(김부선 스캔들과 의혹을 부인하는) 이 후보의 말을 믿어서라기보다는 ‘그래 찍어는 준다. 그런데 너 여기까지야’ 속으로 그렇게 생각하면서 찍은 유권자가 많을 거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유 작가는 “(여배우 스캔들이) 도지사가 되는데 결정적인 결격 사유라고 판단하지는 않는다. 문제제기를 하는 분들은 그 자체가 문제라기보다는 거짓말을 했다는 것”이라며 “공직자가 가져야 할 덕목 중에 하나가 정직성인데 이재명 후보에 대한 어떤 신임, 신뢰, 이런 것들이 많이 훼손된 상태로 표를 준 것은 맞다”고 지적했다.

유 작가는 “이 문제에 관해서는 선거 결과가 좋게 나오더라도 이재명 후보 쪽에서 깊이 생각해 봐야 할 문제다”라고 짚었다.

이어 그는 “2010년에 이 문제가 처음 제기됐을 때부터, 첫 시장선거에 나왔을 때부터 아니라고 이야기를 해버렸다”라며 “일단 아니라고 해버렸기 때문에 계속 아니라는 입장을 고수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커버댄스페스티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