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나경원vs유시민 드루킹 충돌 “국정원 댓글과 견줄 수 없는 일”

입력 : ㅣ 수정 : 2018-04-20 09: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시민 작가와 나경원 의원이 JTBC ‘썰전’에서 다시 만났다. 지난 11일 MBC ‘100분 토론’에서 만난지 8일 만이다.
jtbc 화면 캡처

▲ jtbc 화면 캡처

19일 방송된 ‘썰전’에서는 김기식 파문과 드루킹 댓글조작에 관해 유 작가와 나 의원이 토론을 벌였다.


먼저 나 의원이 드루킹 사건에 대해 “아주 아주 큰 게이트라고 생각한다. 문재인 정권이 정권이 탄생하는데 있어서 국정원 댓글 사건이 이전 정권의 기반을 흔드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국정원 댓글보다도 더 무서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유 작가는 “그게요?”라며 기가 막히다는 표정을 지었다. 나 의원은 “만약 김경수 의원과 민주당이 드루킹과 직접적인 연결고리가 있었다면 이는 국정원 댓글보다 더 엄하게 봐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작가는 “팩트가 다 나와도 김 의원에게 별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 사람들이 한 나쁜 짓이 문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정부 때 국정원 댓글이나 기무사 정치 개입이 문제가 된 것은 국가정보기관이나 군 사정기관 이런 곳이 국민 예산을 사용하고 공무원을 동원해 여론조작을 했기 때문에 문제가 된 것이다. 어떻게 그것보다 큰 사건이 있을 수 가 있느냐. 이것은 견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유 작가와 나 의원은 지난 11일 ‘100분 토론’의 ‘대통령제 vs 책임총리제, 30년만의 개헌 가능할까’ 편에서도 만나 자료출처를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이날 패널 참석자 장영수 교수는 “대통령 개헌안에 토지공개념에는 법률에 따른 다는 말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유 작가는 “왜 없는가 법률로 제한한다고 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나 의원은 “장영주 교수랑 나에게는 그런 문장이 없다”고 어리둥절해 했다. 유 작가는 “청와대 홈페이지에서 PDF 파일로 출력했다”고 말했고 나 의원은 “저도 다운로드 한 거다. 우리 직원들이 가져온 것인데”라고 당황해 화제를 모았다.

‘썰전’에서 나 의원은 이에 대해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는 “진짜 황당했다. 토론 잘했다고 생각했는데, 갑자기 자료 공방으로 본질이 흐려졌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