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독거어르신 7천여명 대상 돌봄서비스 현황조사 실시

입력 : ㅣ 수정 : 2018-03-09 10: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는 독거어르신을 위한 종합적인 사회안전망 구축하고자 오는 30일까지 관내 만 65세 이상 1인 가구를 대상으로 현황조사를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현황조사는 동작구 독거어르신 1만2606명(지난해 말 기준) 중 생활형편이 어렵고 돌봄이 필요한 독거어르신 6945명을 대상으로 한다. 국민기초생활 미수급자, 재가복지서비스 수혜자 등은 제외된다.



구는 독거노인생활관리사 37명을 투입해 독거어르신의 가정을 직접 방문하는 형태로 주거상태, 가족과의 관계, 생활여건, 건강상태, 타 재가서비스 이용여부 등에 대한 실태조사에 나선다.

조사 데이터는 향후 독거어르신 정책 수립 시 근거자료와 생활수준 향상 등을 위한 서비스 개발 기초자료로 활용될 계획이다. 노인돌봄기본서비스 대상자로 선정된 독거어르신은 독거노인생활관리사의 집중적인 관리를 받게 된다.

먼저 장수노트 등을 활용한 생활교육이 추진된다. 방문과 유선통화 등을 통한 정기적인 안전 확인도 이루어진다. 특히 독거어르신의 안전관리를 보다 강화하고자 한파와 폭염 등 기상 특보 발령 시에는 안전 확인이 매일 실시된다.

이 외에도 독거어르신의 환경과 상태에 따라 지역 내 보건 복지 프로그램을 추가로 연계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무연고 독거어르신 사망 시에는 최소한의 장례서비스를 지원한다.

한편, 구는 전입 등으로 인한 신규 독거어르신에 대해 추가 조사를 시행해 상시적으로 돌봄서비스 대상자를 선정·지원할 계획이다.

독거어르신 돌봄서비스 현황조사와 관련 자세한 사항은 동작구 어르신청소년과(820-9560)로 연락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