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동열 국회의원, ‘강원랜드 채용 청탁’ 의혹…“그런 적 없다”

입력 : 2017-09-13 19:42 ㅣ 수정 : 2017-09-13 19: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에 이어 같은 당 염동열 의원도 강원랜드 채용 청탁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염 의원이 이를 부인하고 나섰다.
염동열, 자녀 특혜채용 관련 기자회견 자유한국당 염동열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강원랜드 폐광지 자녀 특혜채용 보도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9.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염동열, 자녀 특혜채용 관련 기자회견
자유한국당 염동열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강원랜드 폐광지 자녀 특혜채용 보도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9.13 연합뉴스

13일 언론을 통해 염 의원이 2012∼2013년 강원랜드 신입사원 모집 때 80명이 넘는 규모의 채용 청탁을 했다는 의혹이 보도됐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염 의원 측이 2012∼2013년 정규직 전환을 전제로 한 강원랜드 1·2차 교육생 모집 당시 탈락자를 포함해 80여명의 채용 청탁을 했다는 것.

이는 강원랜드 자체 감사 결과와 검찰 수사를 통해 드러났고, 염 의원과 한때 함께 일했던 김모 보좌관이 이를 검찰에 진술했다고 언론에 보도됐다.

이에 염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도된 것처럼 채용 청탁 명단을 작성해 전달하거나, 개별적으로 특정인을 교육생으로 채용하도록 누구에게도 부탁·권고·전화한 사실이 단연코 없다”고 강조했다.

염 의원은 “특히 본의원은 가족 중에 10여명의 미취업자가 있었음에도 단 한 명도 강원랜드에 채용시킨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