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의 진짜 삶은 링 밖에 있었다

입력 : 2017-06-02 18:16 ㅣ 수정 : 2017-06-02 18: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 그레이티스트:무하마드 알리 평전/월터 딘 마이어스 지음/이윤선 옮김/돌베개/252쪽/1만 3500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나비처럼 날아 벌처럼 쏜다”던 떠버리로만 자신이 기억된다면 무하마드 알리가 하늘에서 눈물을 흘리지 않을까. 열여덟 살에 올림픽 챔피언 등극, 링 위에서 보낸 27년간 프로 통산 61전 56승(37KO) 5패, 세계 헤비급 챔피언을 세 차례 따냈던 전설의 복서 무하마드 알리 1주기(6월 3일)를 맞아 평전이 출간됐다. “나는 복싱보다 위대하다”는 그의 말처럼 그가 위대한 것은 독창적 스타일과 쇼맨십, 타고난 주먹을 앞세워 사각의 링에서 이룬 성취 때문만은 아니다.

진보적인 흑인 민권 운동에 감화되어 복서로서의 명성을 잃을 것을 각오한 채 용감하게 이슬람교로 개종하며 캐시어스 클레이라는 이름을 버린 일, 베트남 전쟁 징병을 용감하게 거부하며 세계 헤비급 챔피언 자격을 박탈당한 일, 생애 마지막 32년간 파킨슨 병을 앓으며 자신의 병을 숨기기보다 용감하게 앞으로 나서 파킨슨 병에 대한 관심을 촉구한 일 등 부와 안락에 안주하지 않고 그를 더 위대하게 만들었던 링 바깥에서의 삶들이,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세기의 대결들과 함께 다각적으로 조명된다. 알리는 자신의 삶을 통해 우리 스스로 위대해지기 위해 가져야 할 중요한 가치가 바로 용기라는 점을 웅변하고 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7-06-03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지역경제 활성화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