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외교

국방부 “北 신형 로켓엔진 성능, 의미 있는 진전”

주엔진 1개·보조엔진 4개 연결

입력 : 2017-03-20 22:38 ㅣ 수정 : 2017-03-21 03: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ICBM 시험발사 가능성에 촉각

국방부는 20일 북한의 신형 고출력 미사일엔진 시험과 관련, “엔진 성능에 의미 있는 진전이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번에 북한이 공개한 엔진은 주 엔진 1개와 보조 엔진 4개가 연결된 것으로 보이고 새로운 엔진을 개발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정확한 (엔진) 추력과 향후 활용 가능성에 대해서는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 매체들은 지난 18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실시된 신형 고출력엔진 지상분출(연소)시험 사실을 19일 사진과 함께 공개했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직접 참관한 뒤 ‘3·18 혁명’이라고 명명한 이번 시험에 사용된 엔진은 지난해 9월 시험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고출력 엔진의 개량형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북한은 당시 시험한 엔진의 추력이 80tf(톤포스·80t의 물체를 밀어올릴 수 있는 힘)라고 설명한 바 있다. 이번에는 자세제어를 위한 보조 엔진 4개를 추가했고 화염이 더 짙어 엔진 효율이 크게 향상된 것으로 분석됐다. 군은 북한이 금명간 ICBM 시험발사를 감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박홍환 전문기자 stinger@seoul.co.kr
2017-03-21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