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티 오브 조이´의 릭샤왈라 옴 푸리 66세를 일기로 별세

입력 : ㅣ 수정 : 2017-01-06 16: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93년 롤랑 조페 감독의 영화 ´시티 오브 조이´의 릭샤왈라(인력거꾼) 주인공 ´하사리 팔´로 낯 익은 인도 국민배우 옴 푸리가 66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6일 66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인도의 국민배우 옴 푸리(오른쪽)가 지난 2014년 9월 3일 영국 런던의 쿠르종 메이페어에서 영화 ´로맨틱 레시피(The Hundred-Foot Journey)´의 시사회를 갖던 중 영국 여배우 헬렌 미렌과 기념 촬영에 응하고 있다.  EPA 자료사진

▲ 6일 66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인도의 국민배우 옴 푸리(오른쪽)가 지난 2014년 9월 3일 영국 런던의 쿠르종 메이페어에서 영화 ´로맨틱 레시피(The Hundred-Foot Journey)´의 시사회를 갖던 중 영국 여배우 헬렌 미렌과 기념 촬영에 응하고 있다. EPA 자료사진

 푸리는 6일 뭄바이의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세상과 작별했다고 영국 BBC가 가족들의 발표를 인용해 전했다. 고인은 인도 영화계 주류인 발리우드와 예술영화계를 오가며 활동했고 1980년대 인도 영화의 부흥에 앞장서 온 배우로 인정받고 있다. 방송은 그가 할리우드 배우 잭 니컬슨, 톰 행크스와 마찬가지로 경계를 넘나든 ´크로스오버 배우´였다고 평가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 곧장 대배우의 세상 떠남을 안타까워하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고인은 1982년과 1984년 인도 국가영화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했으며 1982년 영국 명장 리처드 어텐보로의 영화 ´간디´에도 카메오로 출연했고 영국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1999년 잉글랜드 북부 정착에 힘겨워하는 파키스탄 이민자들의 삶을 코믹하게 그린 영화 ´우리는 파키스탄인(East is East)´으로 영국아카데미영화상(BAFTA)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2009년에는 필름페어 어워드의 평생공로상을 받았다.

 

영국 TV시리즈 ´주얼 인 더 크라운´에도 출연했고 미국과 영국, 카타르 합작의 정치 스릴러 영화 ´렐럭턴트 펀더멘털리스트´와 조금 더 최근에는 2014년 영국 여배우 헬렌 미렌과 호흡을 맞춰 ´로맨틱 레시피(The Hundred-Foot Journey)´에 출연하는 등 해외 영화에도 곧잘 얼굴을 내밀었다.

 

 1990년 인도 파드마 쉬리 훈장과 2004년 영국 영화산업에 기여한 공로로 대영제국 명예훈장(honorary OBE) 4등급을 수훈했던 고인은 세상을 뜨기 2주 전 유언과도 같은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후회할 것이 전혀 없다. 스스로의 힘으로 아주 잘 해냈다. 배우로서의 전형적인 얼굴은 아니지만 잘해와 난 자랑스럽게 여기고 있다. 영화산업에 35년을 종사했는데 이제는 환락가 아이들을 포함해 모두가 내 캐릭터라면 통한다고 믿을 것이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