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병마와 싸운 불굴의 의지로 만든 금빛 환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6-08-18 01:14 주목! 이 사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죽음의 문턱에서도 포기하지 않은 불굴의 의지가 결국 금메달을 만들어 냈다. 병마와 싸워 이기고 올림픽에 화려하게 복귀한 아르헨티나의 요트 선수와 크로아티아 원반던지기 선수의 얘기다.

1년 전 위암으로 위 절제 수술을 받은 산티아고 랑게(오른쪽·아르헨티나)가 17일 요트 혼성부 나크라17 종목에서 우승한 뒤 환호하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년 전 위암으로 위 절제 수술을 받은 산티아고 랑게(오른쪽·아르헨티나)가 17일 요트 혼성부 나크라17 종목에서 우승한 뒤 환호하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 AFP 연합뉴스

이번 대회 요트 종목 최고령자 선수인 아르헨티나의 산티아고 랑게(55)는 1년 전 위암 선고를 받았다. 현역 요트 선수였던 그에게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었다. 1988년 서울올림픽부터 2008년 베이징올림픽까지 다섯 차례 출전해 거둔 성적은 동메달 두 개가 전부였다. 항암 치료에 위 절제술까지 받으면서도 그는 재활 훈련을 계속해 예전의 컨디션을 되찾았다. 그리고 여섯 번째 올림픽 무대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7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리나 다 글로리아에서 열린 요트 혼성부 나크라17 종목에서 우승을 한 랑게는 “만약 선수 생활을 계속하지 않았다면 암을 발견하기 힘들었을 것”이라며 “스포츠는 내게 인내하는 법 등 많은 것을 가르쳐 준다”고 말했다.

급성 충수염으로 사경을 헤맸던 크로아티아의 산드라 페르코비치가 16일(현지시간) 여자 원반던지기 결선에서 우승을 확정 지은 뒤 포효하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급성 충수염으로 사경을 헤맸던 크로아티아의 산드라 페르코비치가 16일(현지시간) 여자 원반던지기 결선에서 우승을 확정 지은 뒤 포효하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 AP 연합뉴스

크로아티아의 원반던지기 선수 산드라 페르코비치(26)도 2008년 급성 충수염(맹장 끝 충수돌기에 발생한 염증) 진단을 받고 죽음 직전까지 내몰렸던 선수다. 연이은 수술에도 회복 가능성은 낮아 보였다. 의사조차도 “사망 확률이 90%를 넘는다”면서 “마음의 준비를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런 그가 병상에서 다시 일어나 원반을 잡았다. 아픈 뒤 더 강해진 그는 2012년 런던올림픽에 이어 리우에서도 우승했다. 전날 리우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여자 원반던지기 결승에서 그는 69m21을 던졌다. 6차 시도 중 단 한 차례만 성공했지만 금메달을 따는 데는 충분했다. 2위인 멜리나 로베르미숑(프랑스)의 기록(66m73)과도 2m48이나 차이가 났다. 지난해 스물다섯 살의 나이에 국회의원으로도 활동한 그는 “패배도 잠시뿐 영원하지 않다”는 말을 자주 하곤 한다. 2014년 자궁암 수술을 받은 영국의 레베카 제임스(25)도 이번 대회 사이클 여자 경륜과 스프린트에서 두 개의 은메달을 손에 쥐었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2016-08-18 27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