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빨리빨리’에 쫓겨… 보안은 뒷전

‘소몰이’하는 금융당국

입력 : 2015-01-23 00:32 | 수정 : 2015-01-23 04:15
  • 댓글 바로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
  • 밴드
  • 프린트

카드업계가 간편결제 도입으로 연초부터 몸살을 앓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의 ‘천송이 코트’ 질책 이후 금융 당국이 ‘소몰이’ 식으로 간편결제 도입을 밀어붙이고 있어서다. 올해 3월부터 공인인증서나 액티브X 설치 없이 사용자 이름(ID)과 비밀번호(PW)만 입력하면 온라인에서 물건을 구매할 수 있는 ‘원클릭 간편결제’를 전면 도입하겠다는 것이 금융 당국의 계획이다. 안전성 검증에만 최소 6개월 이상이 걸리는 작업을 두 달 안에 해치워야 하니 카드사들도 ‘번갯불에 콩 볶아 먹듯’ 일을 추진하고 있다. 빠듯한 일정에 맞추다 보니 정작 금융의 생명인 ‘보안’은 뒷전으로 밀리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카드사들은 지난해 12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 동안 줄줄이 원클릭 간편결제 서비스를 도입했다. 연말까지 원클릭 간편결제 도입을 못 박은 금융 당국 스케줄에 따라 카드사들이 부랴부랴 해당 서비스를 선보인 것이다. 그런데 촉박한 일정을 맞추다 보니 카드사의 원클릭 간편결제 서비스는 금융 당국의 ‘보안성 심의’ 대상에서 제외됐다. 카드사들이 자체 보안 프로그램을 마련하려면 최소 수개월이 소요되고, 고객들이 또다시 온라인에서 카드사의 보안 프로그램을 ‘내려받기’해야 한다는 번거로움 때문이다. 카드업계는 수차례 금융 당국과의 실무 협의에서 보안 문제를 거론했지만 금융 당국은 “법적으로 미비한 부분은 검토해 보겠다”면서도 “무조건 안 된다고 하지 말고 일단 시행하라”는 답변을 되풀이하며 일을 추진해 왔다.

금융 당국은 결제대행업체(PG)에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FDS)을 도입하도록 해 원클릭 간편결제 보안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계획이다. FDS는 고객의 평소 결제 패턴을 파악한 뒤 이와 전혀 다른 결제 시도가 있을 경우 부정 거래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고객에게 직접 확인하는 시스템이다. FDS 도입을 위해선 PG사에 고객 카드 정보를 저장해야 한다. 카드사마다 PG사 선정 작업이 한창인데 오는 3월 원클릭 간편결제 전면 시행까지는 불과 한 달 반가량의 시간밖에 남아 있지 않다.

카드사 관계자는 “PG 업체에서조차 FDS를 도입하고 시험 가동하는 데 최소 6개월이 걸린다고 불만인데 PG사 선정부터 도입, 검증까지 한 달여 만에 뚝딱 마무리를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고객정보 유출 사건이 터졌을 때 PG사와 카드사 간에 책임공방이 벌어질 소지도 있다. 금융 당국은 이달 말 ‘IT 금융융합지원방안’에서 PG사에 정보유출 책임을 묻는 항목을 포함시킬 예정이다. 하지만 카드업계의 시각은 다르다. 카드사 관계자는 “금융 당국이 카드사 자체 보안 프로그램은 마련하지 않아도 된다고 해서 PG사에 보안 관련 이슈를 모두 일임해야 하지만 정보유출 사건이 터지면 카드사 이미지 타격 등은 피해 갈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금융 당국은 복잡한 보안 프로그램을 ‘내려받기’해야 하는 액티브X를 대체하기 위한 수단으로 ‘exe 실행파일 설치 방식’을 제안했지만 이 역시 액티브X처럼 설치 과정이 복잡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exe 설치와 원클릭 간편결제 중 하나를 고객이 선택해 운영토록 할 계획이다.

이재연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알리페이나 페이팔 등 금융 당국이 참고하는 해외 사례는 온라인쇼핑몰을 기반으로 출범했지만 국내는 고객정보 보호 이슈에 민감한 카드사와 PG사를 중심으로 간편결제를 도입하고 있는 게 다르다”며 “제도 도입을 무조건 서두르기보다는 해킹에 취약한 원클릭 간편결제 시스템을 최대한 보완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하는 작업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유미 기자 yium@seoul.co.kr
2015-01-23 20면

    서울신문이 만난 사람들

    이전
    다음